전력난 못이긴 中, 美에 손내밀었다..LNG 수입 2배 늘려

정은혜 입력 2021. 10. 20. 22:41 수정 2021. 10. 21. 06:1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전력난에 처한 중국이 미국 천연가스 회사의 액화천연가스(LNG)를 대량 수입하기로 합의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0일(현지시간) 전했다. 중국의 국영 석유 대기업 시노펙(중국석유화공그룹·中國石化)이 미국 수출업체인 ‘벤처 글로벌’과 세 건의 계약을 체결하면서다.

국영 석유기업인 시노펙 터미널에서 액화천연가스(LNG)를 실은 트럭들이 대기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에너지부 웹사이트에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이번 계약에는 중국이 벤처 글로벌로부터 매년 400만t의 LNG를 20년 동안 수입한다는 내용이다. 2건의 계약은 각각 연간 280만 톤과 120만 톤 규모다.

이로써 중국은 또 지난해까지 310만t을 구입해온 미국 LNG 수입 규모를 두 배로 늘리게 됐다. 이번 ‘20년 계약’은 지난달 서명을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공급이 시작되는 시기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미국 에너지부 웹사이트에 게재된 또 다른 자료에 따르면 벤처 글로벌은 시노펙의 자회사인 유니펙과 2023년 3월 1일부터 3년간 100만t의 LNG를 공급하는 세 번째 계약을 체결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폭등하는 천연가스 가격과 석탄 부족으로 에너지 대란을 겪고 있는 중국은 미국 기업과 체결한 최대 규모의 단일 계약 등으로 올해 일본을 제치고 세계 1위의 LNG 수입국이 됐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