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승 시동 건 홍원기 감독 "김혜성 호수비로 상대 흐름 끊었다"

박윤서 입력 2021. 10. 20. 22:40 수정 2021. 10. 20. 22:4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키움 히어로즈가 이틀 연속 LG 트윈스를 꺾었다.

홍원기 키움 감독은 승리의 주역들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키움은 2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6-5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키움은 66승(65패6무)째를 거뒀고 4위 두산 베어스를 1.5경기 차로 추격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잠실, 박윤서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이틀 연속 LG 트윈스를 꺾었다. 홍원기 키움 감독은 승리의 주역들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키움은 2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6-5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키움은 66승(65패6무)째를 거뒀고 4위 두산 베어스를 1.5경기 차로 추격했다.

키움은 선발투수 최원태가 6이닝 4피안타 2볼넷 5탈삼진 3실점 호투를 펼치며 시즌 9승(10패)째를 수확했다. 이어 등판한 조상우-김재웅도 1이닝씩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비록 마무리 김태훈이 9회 2점을 헌납했지만, 끝까지 리드를 사수했다.

타선에서는 주장 김혜성이 4타수 3안타 3타점 맹타를 휘두르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여기에 이용규(5타수 2안타 1타점 2득점)와 윌 크레익(5타수 2안타 1타점)도 멀티히트 활약을 펼치며 연승에 기여했다.

경기 후 '승장' 홍 감독은 "최원태가 1회 위기를 맞았지만, 이후 안정적으로 상대 타선을 상대해줬다. 6회까지 소화해줘서 투수 운영에 도움이 됐다"라고 치켜세웠다.

이어 "김혜성이 공수에서 큰 역할을 해줬다. 특히 4회말 호수비로 상대 흐름을 끊을 수 있었다. 5회초 공격에서 이지영의 끈질긴 승부가 선수들의 승부욕을 자극했다"라고 흡족해했다.

사진=잠실, 고아라 기자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