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 성공 부러웠나? 中 플랫폼 '오징어의 승리' 제작

이현아 입력 2021. 10. 20. 18:00 수정 2021. 10. 20. 18:1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유쿠

이쯤되면 한한령(限韓令)도 명분 없는 외침 같다.

중국이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과 유사한 작품을 내놓는다.

중국의 동영상 공유 플랫폼 유쿠는 20일(한국시간) ‘오징어 게임’과 유사한 작품의 내년 제작을 공표했다. 타이틀부터 헛웃음이 나올 지경이다. ‘오징어의 승리’(鱿鱼的胜利)다.

유쿠 측이 공개한 ‘오징어의 승리’ 티저 이미지를 보면 제목의 한자에 ‘오징어 게임’과 똑같은 핑크색 ‘동그라미’(○), ‘세모’(△), ‘네모’(□) 도형이 삽입돼 있다. 누가 봐도 ‘오징어 게임’을 연상하는 캘리그라피다. 이런 기호는 한글과 달리 한자에서 찾을 수 없음에도, 억지스럽게 끼워 넣었다.

더구나 전날 중국 최대 OTT 아이치이(愛奇藝)가 어두운 주제를 이유로, ‘오징어 게임’과 같은 작품은 결코 중국에서 만들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보도가 나온 지 하루 만에 제작이 발표돼 빈축을 사고 있다.

사진=유쿠

유쿠는 또 신규 예능프로그램으로 ‘대단한 댄서’(了不起的舞社)를 론칭한다. 중국에서는 처음 시도되는 여성 댄스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알려졌다. 제작진은 중국 전역에서 이 프로그램에 출연할 여성 무용인을 찾고 있다. 그런데 어디선가 본 듯한 기시감이 든다.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와 ‘스트릿 걸스 파이터’를 합친 포맷을 알 수 있다.

하지만 두 프로그램 모두 넷플릭스와 Mnet과 판권 계약 논의는 하지 않았다. 넷플릭스 코리아 측은 “프로그램과 관련한 중국 쪽의 판권 논의는 없다”고 전했다. Mnet 역시 “계약이 완료된 프로그램은 없다”고 말했다.

이현아 기자 lee.hyunah1@joongang.co.kr

Copyright© 일간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