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경호, '마이 네임' 서막 연 묵직한 존재감

김예은 입력 2021. 10. 20. 17:5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윤경호가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 네임'의 오프닝을 강렬하게 장식했다.

지난 15일 공개 이후 세간의 호평과 함께 흥행 성적을 달리고 있는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한소희 분)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작품.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배우 윤경호가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 네임’의 오프닝을 강렬하게 장식했다.

지난 15일 공개 이후 세간의 호평과 함께 흥행 성적을 달리고 있는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한소희 분)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작품.

윤경호는 극중 한없이 다정한 아빠지만, 조직의 사람으로 살기 위해 딸을 혼자 두어야만 했던 ‘윤동훈’ 역으로 분해 활약을 펼쳤다. 딸 지우가 보는 앞에서 살해당한 윤동훈은 충격적인 상황 속에서도 딸을 지키기 위한 처절한 감정을 실감나게 표출, 서사의 몰입도를 단숨에 끌어올리며 복수의 도화선이 됐다.

이에 김진민 감독은 여러 인터뷰를 통해 “윤경호의 얼굴을 딱 떠올리는 순간 그 모습이 바로 아버지라는 생각이 들더라. 현장에서 제가 윤경호에게 여러번 감사하다고도 했었는데 이 작품의 수훈갑에는 윤경호도 있었다”라며 애정이 담뿍 담긴 한마디를 전하기도.

매 작품마다 강렬한 눈빛과 섬세한 감정 연기로 독보적인 캐릭터를 탄생시키며 많은 이들의 이목을 사로잡은 윤경호는 이번 ‘마이 네임’에서도 얽히고설킨 상황 속 인물의 복합적 감정을 밀도 높게 그려내며 또 한 번 깊은 인상을 남겼다.

한편, 윤경호는 현재 올레tv x seezn 오리지널 ‘크라임 퍼즐’ 공개를 앞두고 있다.

사진 = 넷플릭스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Copyright© 엑스포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