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장 선거같은 日총선..공무원들 연필 1만개 직접 깎는 이유

정혜정 입력 2021. 10. 20. 17:50 수정 2021. 10. 20. 17:5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일본 총선을 앞두고 연필을 깎는 지자체 관계자들. [사진 ANN뉴스 캡처]

오는 31일 실시되는 일본 중의원 선거(총선)를 앞두고 일본 지자체 관계자들이 투표 도구로 쓰일 연필 1만여개를 직접 깎는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TV아사히는 19일 본격적인 선거전이 시작된 가운데 지자체도 선거 준비에 쫓기고 있다며 시 관계자들이 한 공간에 모여 연필을 깎고 있는 현장을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일본 군마현 오타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방지 대책으로 이번 선거에서 투표 도구로 연필을 사용한 후 이를 유권자가 가져가도록 방침을 정했다. 이를 위해 시는 유권자 수에 맞춰 연필 10만 3000개를 주문 제작했다.

그러나 20일부터 시작되는 선거 사전투표에 쓰일 연필을 급히 마련해야 했고, 지자체는 항바이러스성 기능이 있다는 연필 1만개를 추가 구입했다.

매체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시 관계자들은 사무실에 둘러 앉아 연필을 자동 연필깎이에 넣어 깎고 있다. 한 직원은 깎인 연필을 전달받아 보호 캡을 씌우는 업무를 반복하고 있다.

한 직원은 매체에 “착실하게 연필을 깎고 있다”며 “19일 기준으로 300개가 남았는데 어떻게든 늦지 않게 맞춰 갈 것 같다. 31일 본 투표일까지는 맞춤분이 도착한다”고 말했다.

일본 총선을 앞두고 연필을 깎는 지자체 관계자들. [사진 ANN뉴스 캡처]

이처럼 선거를 앞두고 연필을 깎는 이유는 일본이 각종 선거 때 도장과 같은 기표 용구가 아닌 연필 등 필기구를 사용해 후보자 이름을 직접 쓰도록 하고 있기 때문이다.

일본 내에서도 무효표를 발생시킬 여지가 많고 유권자를 번거롭게 한다며 ‘자필 기술’ 투표 방식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지만 일본은 4년 만에 치러지는 이번 총선에서도 해당 방식을 이어가기로 했다.

이런 ‘자필 기술’ 투표 방식은 법령으로 정해져 있다. 공직선거법 46조는 “선거인은 투표용지에 후보자 1명의 이름을 자필로 써서 이를 투표함에 넣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본은 1994년 공직선거법을 개정해 투표용지에 도장을 찍는 ‘기호식’ 투표를 허용했지만, 실제로 도입되지 못한 채 다시 ‘자필 기술식’으로 변경됐다.

한편 일본은 오는 31일 총선에서 전국 289개 소선거구(지역구)와 11개 권역의 비례대표(176석)를 합쳐 중의원 전체 465석을 새로 뽑는다. 자민·공명 연립 여당이 과반(233석 이상) 의석을 얻으면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연임이 가능하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