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욱 회사 청약 경쟁률 20대1..증거금 534억

김은빈 입력 2021. 10. 19. 21:05 수정 2021. 10. 20. 14:1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태욱·채시라 부부. [중앙포토]

배우 채시라씨 남편이자 가수 출신 사업가 김태욱 대표가 이끄는 아이패밀리SC(이하 아이패밀리)가 일반 공모 청약에서 경쟁률 20.88대 1의 부진한 성적표를 받았다.

19일 주관사인 삼성증권에 따르면, 아이패밀리는 전날부터 이틀간 진행된 공모 청약에서 20.8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청약 건수는 총 2만5191건, 증거금은 534억6000억원에 그쳤다.

아이패밀리의 흥행 부진은 이미 기관 수요 예측에서 예견된 일이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지난 12~13일 진행된 기관 수요 예측의 경쟁률은 63.1대 1에 그쳤고, 공모가를 희망 범위(3만9000~4만8000원) 최하단으로 써낸 기관이 전체(187곳) 중 78.57%나 됐다. 이 같은 결과를 반영해 공모가는 희망범위 최하단보다 36% 낮은 2만5000원으로 결정됐다. 당초 예정된 김태욱·김성현 대표의 구주 매출(각각 9만3300주와 6만5500주)도 취소됐다.

2000년 설립된 아이패밀리는 '롬앤', '아이컬러' 등 화장품 사업과 '아이웨딩', '호텔크랜베리' 등 웨딩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이 회사의 지난해 매출액은 792억원, 영업이익은 116억원으로 2019년보다 두 배 이상 늘었다. 올해 상반기에는 매출액 391억원, 영업이익 29억원을 냈다. 아이패밀리는 오는 28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다. 시가총액은 공모가 기준 1023억원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