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산 219승' 그레인키, ALCS 4차전 선발..보스턴은 피베타

입력 2021. 10. 19. 16:13 수정 2021. 10. 19. 16:2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4차전 선발 투수로 예고된 잭 그레인키. [AP=연합뉴스]


오른손 투수 잭 그레인키(38)가 챔피언십시리즈에 '선발'로 출격한다.

휴스턴 애스트로스 구단은 20일(한국시간) 열리는 보스턴 레드삭스와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7판 4선승제) 4차전 선발 투수로 그레인키를 예고했다. 그레인키는 통산(18년) 219승을 기록 중인 베테랑. 올 시즌에도 11승 6패 평균자책점 4.16을 기록했다. 불혹을 앞둔 적지 않은 나이에 두 자릿수 승리를 따냈다.

하지만 잔부상에 후반기 부진(11경기 평균자책점 5.34)이 겹쳐 시즌 막판 선발 로테이션에서 밀려났다. 포스트시즌에서도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디비전시리즈에서 한 경기 등판, 1이닝을 소화한 게 전부. 휴스턴은 그레인키를 로테이션에서 제외하고 ALCS를 시작했지만 3차전까지 선발 3명이 모두 3이닝을 버텨내지 못하고 강판당했다. 불펜에 과부하가 걸렸고 시리즈 전적도 1승 2패로 밀렸다.

4차전까지 패할 경우 벼랑 끝에 몰리는 절체절명의 위기. 결국 불펜에서 가을 야구를 지켜보던 그레인키에게 선발 기회가 닿았다. 그레인키는 통산 포스트시즌 성적이 4승 6패 평균자책점 4.18이다. 통산 가을 야구 20번의 등판 중 19경기를 선발로 뛰었다.

한편 보스턴은 오른손 투수 닉 피베타(28)가 4차전 선발로 확정됐다. 캐나다 출신인 피베타는 올 시즌 9승 8패 평균자책점 4.53을 기록했다. 앞서 열린 탬파베이와 디비전시리즈에선 2경기 선발이 아닌 불펜으로 등판해 1승 평균자책점 3.12로 호투했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