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4.5일 근무에 겨울방학도 준다.."한국 맞아" 화제의 회사

고석현 입력 2021. 10. 19. 14:59 수정 2021. 10. 19. 15:0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강남구 토스 본사 모습. 뉴스1

금융 플랫폼 기업 토스가 '주 4.5일 근무제'와 '겨울방학' 제도를 정식으로 도입한다.

19일 토스는 지난 4개월간 시범 운영한 금요일 조기 퇴근제를 다음 달부터 정식으로 운영해 '주 4.5일 근무제'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또 크리스마스를 전후해 약 10일간 회사가 모두 쉬는 '겨울방학'도 정례화한다고 덧붙였다.

'겨울방학' 기간엔 고객센터 등 일부 필수 인력을 제외하고 모든 팀원이 쉬는 것을 원칙으로 하며, 사내 메신저도 서로 답변을 요구하지 않는 휴식 상태로 전환한다는 게 이 회사 방침이다.

토스는 또 현재 시행하던 포괄임금제를 내년 초부터 비포괄임금제로 전환하고, 법정 표준 근무시간(주 40시간)을 초과한 근무에 대해 연봉 외 별도 수당을 지급하기로 했다. 이 밖에 동료 간 단기 평가 시스템인 '3개월 리뷰 과정'과 '스트라이크' 제도를 다음 달부터 폐지하기로 했다.

이런 인사 제도는 토스와 토스뱅크, 토스증권, 토스페이먼츠 등 주요 계열사에 동일하게 적용된다. 다만 고객 상담업무를 하는 토스CX와 보험 상담사 중심 조직 토스인슈어런스는 기존 인사 제도를 유지한다. 토스 측은 "입사 지원자와 재직자 모두에게 충분한 심리적 안정감을 제공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팀의 성공에 더 효과적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한편 게임·정보기술(IT)업계에서는 포괄임금제 폐지 움직임이 일고 있다. '공짜 야근'을 양산하는 제도로 꼽혀서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지난 9월부터 포괄임금제를 폐지하고 시간이나 장소에 구애받지 않는 완전 자율근무 제도를 시행했다. 지난 2019년 넥슨·넷마블·엔씨소프트가 지난 5월엔 게임빌·컴투스가 각각 포괄임금제를 폐지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