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보다 몸집 작은데 동일한 용량 접종?"..12~17세 접종 A to Z

이우림 입력 2021. 10. 18. 18:08 수정 2021. 10. 19. 05:2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2~17세 소아·청소년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18일 서울 양천구 홍익병원에서 한 학생이 코로나19 백신접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6~17세(2004~2005년 출생자) 소아청소년에 대한 예방접종이 18일 시작됐다. 접종 대상자 89만9000명 중 사전예약을 완료한 49만9000명(55.5%)은 다음 달 13일까지 전국 위탁의료기관에서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게 된다. 2차 접종은 접종 일로부터 3주 뒤에 실시된다. 이날 20시부터는 12~15세(2006년~2009년 출생자) 약 187만명에 대한 사전예약도 시작된다. 16~17세의 경우 기대했던 것보다 예약률은 높았지만, 학부모들 사이에선 우려의 목소리도 크다. mRNA 백신의 경우 젊은층에서 심낭염ㆍ심근염 발생 비율이 높기 때문이다.

이에 코로나19 예방접종추진단은 소아청소년 백신 접종의 효과와 이상반응, 대처법에 대한 설명회를 열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최영준 고대 안암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조은영 충남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가 국민들이 직접 보낸 질문에 답했다. 전문가들의 설명을 질의응답 형식으로 정리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18일 충북 청주시 오송읍 질병청 브리핑실에서 소아·청소년 코로나19 예방접종 관련 전문가 초청 설명회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영준 고려대 안암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정은경 청장, 조은영 충남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뉴스1

Q : 앞서 접종한 고3 학생 중 심낭염ㆍ심근염이 발생한 신고사례는 어느 정도인가
A : 7월 고3 학생 43만여명에게 화이자 백신을 88만여건 접종했다. 이상반응 신고는 3979건이 들어왔는데 접종 건수 대비 0.45% 정도다. 이 중 97.6%는 발열이나 두통, 관절통 등 경미한 이상반응이었다. 심근염이나 심낭염 신고 사례는 10월 10일 기준 26건 있었고 이 중 16건이 백신과의 인과성이 인정됐다. 접종 10만건당 3.6건으로 많지 않은 수준이다. 성별로는 남성이 14건, 여성이 2건이었고, 1차 접종 이후에 7건, 2차 접종 후에 9건 발생했다. 현재는 모두 호전돼 퇴원했다.

Q : 어떤 이상반응이 나타날 경우 의료기관에 신고해야 하나
A : 발열이나 오한, 두통 같은 경미한 이상반응은 대부분 수일 내로 사라진다. 하지만 그 증상의 강도가 너무 심하거나 알레르기 반응으로 호흡곤란 등이 생길 경우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한다. 또 백신 접종 후 가슴에 통증이 있거나 압박감 또는 불편감이 생기거나 숨이 가쁘게 쉬어질 경우 즉시 진료를 받도록 조치해야 한다.

Q : 여학생의 경우 백신 접종 후 생리불순이 생길 수 있나
A : 10월 14일 기준 영국에서 보고된 자료에 따르면 약 4880만건의 백신이 투여된 후 4만여 건의 생리 관련 이상반응이 나타났다. 출혈량이 많아지거나 주기가 바뀌는 등의 사례였는데 대부분은 일시적인 증상일뿐 곧 상태가 좋아지는 것으로 보고됐다. 한국도 10월 3일 기준 949건의 부정출혈 이상반응 신고가 있었다. 아직 명확하게 연관성을 판단할 만한 증거는 없지만 계속 추적 관찰하고 있다. 너무 접종을 두려워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

Q : 알레르기나 아토피 질환이 있는 학생도 접종하는 게 맞나
A : 백신에 포함된 성분에 대해서 심한 중증 알레르기 반응이 있었던 경우가 아니면 주의해서 접종이 가능하다.

12~17세 소아·청소년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18일 서울 양천구 홍익병원에서 한 학생이 코로나19 백신접종을 마친 뒤 이상반응 관찰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Q : 영국은 12~15세의 경우 화이자 1회 접종을 권고한다. 우리나라에선 2회 접종하는 이유가 무엇인가
A : 일부 나라에서 소아청소년 접종을 1번만 하는 건 심근염이나 심낭염 같은 부작용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럴 경우 기대할 수 있는 예방 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 의학적 검토에 근거한 권장 횟수대로의 접종이 아이들에게 더 낫다는 판단이다.

Q : 초등학교 6학년 아이가 몸집이 왜소해 걱정된다. 몸무게가 적게 나가도 성인과 같은 용량을 접종하는 게 맞나
A : 코로나19 백신의 경우 아이의 체중이나 성장 그리고 발달과는 무관하게 성인과 동일한 용량과 용법으로 접종하게 된다. 이는 임상시험이나 의학적 검증을 통해서 확인된 가장 안전하고 효과적인 접종 방법이다.

Q : 코로나19에 확진이 됐었던 학생도 백신접종이 필요한가
A : 이전에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해도 시간이 지나면서 면역력이 떨어질 수 있고, 재감염 사례도 보고되고 있다. 백신 접종을 통해 추가적인 보호 효과를 제공하는 것이 아이들에게 더 낫다는 판단이다.

18일 서울 양천구 홍익병원에서 한 학생이 코로나19 백신접종을 마친 뒤 어머니와 함께 관계자에게 주의사항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Q : 학부모가 반대하면 접종을 받을 수 없나
A : 그렇다. 미성년자인 경우 부모님의 동의가 필요하다.

Q : 중학교 1학년 여학생의 경우 자궁경부암과 인플루엔자, 코로나19 백신 세 가지가 겹친다. 어떤 순서로 접종해야 하나
A : 어느 때건 아무 순서로 접종받을 수 있다. 다만 현재 유행 중인 코로나19 백신이나 겨울철 유행 시즌이 다가와 접종 시기가 어느 정도 정해진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을 우선적으로 하고 자궁경부암 백신을 약간의 간격을 두고 맞는 것이 좋지 않을까 생각된다.

Q : 소아청소년 백신 접종은 의무가 아닌 권장사항이다. 백신을 맞지 않은 학생이 더 많을 경우 집단면역을 기대하기 어려운데 다른 대책이 있나
A : 예방접종을 하는 일차적인 목적은 본인의 건강이다. 감염으로 인한 위중증을 예방하는 것이다. 거기에 더해 접종자가 많아지면 학교 내에서의 전파를 차단하는 데 효과가 있을 거라고 판단한다. 다만 현재 학생들의 감염경로 대부분이 가정이나 지역사회 다중이용시설로 확인돼 사회 전체적인 접종률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본다.

9월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동성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등교하며 '신속 자가분자진단 유전자증폭(신속 PCR)' 및 타액을 통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뉴스1

Q : 백신을 맞지 않으면 정기적인 PCR 검사를 받아야 하는 건가
A : 소아청소년을 대상으로 정기적인 PCR 검사를 할 계획은 현재 없다. 다만 기숙사 생활을 하거나 합숙생활, 단체 합숙훈련 등 밀접한 공동생활을 하고 있다면 필요한 경우 일부 사전적으로 PCR 검사를 할 수는 있다.

Q : 예약 기간 동안 접종을 안 받을 경우 12월에 추가 접종 기회가 주어지나
A : 16~17세는 10월 29일까지, 12~15세는 11월 12일까지 사전예약이 진행돼 아직 시간적 여유가 있다. 정해진 시기가 끝나면 그 이후에 미접종자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접종은 진행할 예정이다.

Q : 성인의 경우 백신 접종 완료자는 확진자와 접촉해도 PCR 검사 결과가 음성이면 수동감시 대상자로 분류돼 출퇴근이 가능하다. 청소년도 같은 원칙이 적용되나
A : 청소년도 동일하다. 예방접종을 완료했을 경우 밀접 접촉 시 PCR 음성이 나오면 자가격리나 등교 중지를 하지 않는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