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대 김효용 교수, 한․중 글로벌 메타버스 산학포럼 개최

입력 2021. 10. 18. 15:2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성대학교(총장 이창원) 김효용 ICT디자인학부 교수(한국애니메이션학회장)는 한・중 양국의 산학이 함께 지난 15일(금) 오후 1시 30분 유튜브 채널을 통해
「한・중 메타버스 산학포럼 2021」

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중국 공업정보화부와 강서성이 주최하고 한성대・한국애니메이션학회(회장 한성대 김효용 교수)・샘브리콘(대표 Steven Lee)와 공동 주관으로 개최됐으며,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 후원으로 10월 18일(월)부터 중국 난창시에서 개최되는
「세계VR산업대회 Korea Summit」

과 연계하여 진행됐다.

이번 포럼은‘한·중 산학 협력을 통한 글로벌 메타버스 산업 생태계 구축 방안’을 주제로 진행됐으며,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넘어선 가상융합경제시대를 맞아 한・중 메타버스 관련 대학・기업・연구기관 등이 상호 협력하여 체계적인 글로벌 메타버스 산학 생태계 구축 방안을 모색하고자 기획됐다.

이번 포럼을 통해 △중국 강서성 VR연구센터 △놀로(Nolo) VR 등이 발표를 진행했으며, 한국에서는 △신지호 건국대학교 영상영화학과 교수 △김재하 서울예술대학교 영상학부 교수 △박재완 맥스트 대표 △엄정현 나인브이알 대표 등이 콘텐츠와 트렌드를 소개하였다.

김효용 ICT디자인학부 교수(한국애니메이션학회장)“디지털 대 전환시대와 가상융합경제 시대를 맞아 메타버스의 본질에 마주하고 산업의 지향점을 글로벌 산학의 관점에서 조망하는 한·중 양국의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성대는 실감콘텐츠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관련 전공개설과 교육프로그램운영, 첨단 인프라 구축을 통해 메타버스 시대의 글로벌 선도대학으로 발 돋음 하고자 준비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