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물 쓰레기통에 버린 강아지.."못나오게 뚜껑 위에 벽돌"

이보람 입력 2021. 10. 18. 14:22 수정 2021. 10. 18. 14:2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전남 나주의 한 아파트 분리수거장에 있는 음식물 쓰레기통에서 발견된 강아지. [네이트판 캡처]

분리수거장에 있는 음식물 쓰레기통에 작은 강아지를 버려두고 강아지가 나오지 못하게 뚜껑을 덮고 벽돌을 올려뒀다는 목격담이 공개됐다.

지난 16일 네이트판에는 제목 ‘음식물 쓰레기통에 강아지 버리고 간 사람 어떻게 찾나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는 작은 강아지가 분리수거장에 있는 깊은 음식물 쓰레기통에 들어가 있는 사진과 현관문 앞에 있는 사진이 첨부됐다.

글쓴이는 전남 나주에 살고 있다고 소개한 뒤 “새벽에 분리수거장에 가보니 음식물 쓰레기통 안에 강아지가 버려져 있었다”며 “심지어 강아지가 나오지 못하게 쓰레기통 뚜껑에 벽돌을 올려뒀더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강아지는 아파트가 익숙한 듯 공동현관문 비밀번호 입력하는 소리가 나면 멀리 있다가도 바로 달려와 공동현관문 앞에 서 있다”고 했다.

전남 나주의 한 아파트 분리수거장에 있는 음식물 쓰레기통에서 발견된 강아지. [네이트판 캡처]


이어 “지금은 경비원님께 말씀드렸고 시청과 연락해보신다고 데려가셨다. 제가 키울 수 없는 상황이라 데리고 오지 못했지만 너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네티즌들은 이 글을 보고 “강아지 어떻게 되었는지 알 수 있냐”, “혹시 누가 잃어버린 아이를 주워서 넣은 건 아닌지 걱정된다. 원래 주인이 따로 있을지도 모른다”, “반드시 지옥 가라”, “대단하다 인간들, 쓰레기 같은 인간들”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이보람 기자 lee.boram2@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