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 다 갚고 첫 술상입니다" SNS 울린 김치전과 햄 두조각

신혜연 입력 2021. 10. 18. 13:49 수정 2021. 10. 18. 14:0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커뮤니티 캡처

하루 4시간씩 자면서 밤낮으로 일해 빚을 다 갚았다는 사연에 네티즌들이 응원을 쏟아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빚 다 갚고 처음으로 먹는 술상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김치전과 햄, 캔 맥주가 놓인 소박한 술상 사진도 함께 올라왔다.

글쓴이는 "방금 8000만원 빌렸던 거 마지막 잔금 입금 후 집 가는 길에 사 왔다"며 "2년 동안 얼마나 스팸이 먹고 싶던지. 비록 스팸이 아니라 리챔이지만 너무 맛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치전은 편의점 앞 전집에서 6000원 주고 두 장 사 온 것"이라며 "누군가에겐 초라한 술상이겠지만 지금 이 술상이 저한테는 제일 값지고 귀하다"고 말했다.

글쓴이는 "사람 인생이란 게 생각처럼 흘러만 가지 않더라. 극단적 선택 시도도 3번이나 했지만, 죽지 않고 참 질긴 인생이었다"고 회고했다. 이어 그는 댓글에서 "엄마가 아주 아프셔서 수술비, 입원비, 약값에 썼다. 지금은 돌아가셨지만 당시엔 돈이 없어서 사금융권에서 빌렸다"며 "하루에 4시간씩 자면서 대리운전과 식당 아르바이트, 막노동 등의 일을 했다. 쉬는 날 없이 일해서 2년 좀 넘게 걸려 8000만원을 갚았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힘들고 지쳐도 언젠가는 해 뜰 날이 오더라. 이 글을 읽는 당신도 좋은 일만 있기를 기도하겠다"고 응원했다. 네티즌도 글쓴이를 향해 "고생하셨다", "뭘 해도 잘해낼 사람이다", "마음 따뜻해지고 삶에 동기부여가 된다"는 응원을 남겼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