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국민의힘이 100% 공공개발 막았다? 이재명 거짓말"

배재성 입력 2021. 10. 18. 13:05 수정 2021. 10. 18. 17:3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이 공공개발을 반대했다”라고 하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거짓말”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국민의힘대권주자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원희룡TV‘를 통해 진행한 ‘원희룡의 이재명 압송작전올데이 라이브’에서 이같이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이 지사가 (국감에서) 거짓말했다. 이 후보는 변호사시절 (대장동을) 민간 개발하겠다고 공약 내세웠고 성남시가 적극 돕겠다고 했다”며 “국힘이 100% 공공개발을 막았다는 건 거짓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LH에서 하는 공공개발을 자기가 중단시킨 다음에 (대장동 민관합동개발이) 나갔다. 그런데 지금은 자기가 원래부터 공공개발을 하려고 했고, 그걸 반대한 게 국민의힘 쪽이었다고 거짓말을 한다”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대상 국감에서 “자기가 자기에게서 돈을 빼앗는 경우가 있느냐”라면서 “국민의힘이 강요하는 것처럼 민간개발을 했다면 6150억원이 민간업자들 입에 들어갔을 것이고, 제가 그나마 민관공동개발을 통해 환수했기 때문에 민간개발업자 몫은 1770억에 불과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제 뜻대로 완전공영을 했다면 전부 시민의 몫이 됐을 건데, 민관공동작업으로 했기 때문에 1500억원이라도 환수했다. 나머지 민간 몫에 해당하는데서 돈을 나눠가진 사람들은 바로 국힘 분들”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국감에서는 변호사비 대납 의혹도 거론됐다.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이 “(대장동 의혹 주범인) 그분은 자신의 재판을 위해 40명의 초호화 변호인단을 구성했다”라고 주장하자 이 지사는 “지금까지 총 5번의 재판을 받았는데 선임된 변호인은 개인 4명, 법무법인 6곳뿐”이라며 “대부분 대학친구, 법대 친구, 사법연수원 동기여서 400억대 변호사비가 든 효성과는 비교하는건 옳지 않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변호사비를 누구한테 대납시켰다는 얘기는 아무리 국감이고 면책특권이 있다 해도 지나친 것 같다”라고 했다.

이에 대해 진 교수는 “저런 답변을 하면 변호사 선임과 관련된 모든 자료를 제출하라고 해서 확인이 들어가아 한다”라며 “연수원 동기라서 할인을 해줬거나 무료로 하거나 했으면 전부 김영란법에 걸린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본인이 댔으면 자금 출처를 대야 하는데 이런 점에서 왜 5억을 다른 사람에게 돈 빌려준 걸로 사후에 수정신고 했는지 등에 대한 질문이 들어가야 한다”라며 “송금한 부분, 계좌 공개 이런 걸 요구해야 할 건데 국민의힘은 질문거리가 하나도 나오지 않은 것 같다”라고 비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