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대장동 개발 민간 몫 4000억원 나눠가진건 바로 국힘의힘"

오원석 입력 2021. 10. 18. 11:19 수정 2021. 10. 18. 12:3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8일 경기도국감 현장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피켓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TV 유튜브 캡처]

18일 오전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진행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 현장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대장동 특혜 의혹과 관련해 "돈을 나눠가진 것은 국민의힘 분들"이라고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에 맞대응했다.

이날 국정감사에서 야당 위원들은 첫 질문부터 대장동 의혹을 언급했다. 김도읍 위원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그분'으로 언급하며 "그분은 돈을 갖고 있지 않고 지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대장지구 수익배분: 민영 vs 민관공동 vs 공영'이라고 쓰인 자료를 들고 대장동 사업은 민관 공동으로 진행한 덕분에 자칫 민간기업에 전부 넘어갔을 수도 있는 수익 중 상당 부분을 환수할 수 있었다는 취지의 주장으로 맞대응했다.

이 지사는 "제가 처음 개발사업을 기획할 당시 2015년 기준, (대장동 사업을) 완전 공영으로 진행했다면 6156억원이 성남시 소유가 됐을 것"이라며 "그러나 국민의힘이 주장하는 것처럼 민간개발로 했으면 6156억원이 민간업자들 입에 들어갔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지사는 "그나마 민관 공동개발을 통해 70% 가 넘는 4300억원을 환수할 수 있었다"라고 했다.

18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장동 사업과 관련해 민간으로 진행되면 환수할 수 없었던 돈을 민관 공동으로 진행해 상당 부분 환수할 수 있었다고 주장하며 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TV 유튜브 캡처]


이 지사는 "2017년 6월에 민간기업 측에 1100억원을 추가로 부담시켜서 그 결과 완전 민영으로 진행했을 경우 9575억원이 전부 민간으로 넘어갔을 사업이지만, 민관 공동으로 진행한 덕분에 이 중 5500억원을 환수했다"라고 답했다.

그는 "민간 몫 4000억원 중에서 돈을 나눠가진 사람들이 바로 국민의힘 분들이다"라고 지적했다. 곽상도 국민의힘 아들이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일 등을 겨냥한 발언이다.

이 지사의 이같은 주장에 국민의힘 위원들 자리에서는 고성이 터져 나왔다. 이 지사의 발언 시간이 길다는 항의다.

서영교 위원장은 "질의를 하면 답변의 일정 시간을 보장해주는 것이 맞다"라고 장내를 정리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