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장녀 제니퍼, 이집트계 프로 승마 선수와 결혼

권재희 입력 2021. 10. 18. 08:26 수정 2021. 10. 18. 09:2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주 빌 게이츠가 전 아내 멀린다 프렌치 게이츠 사이에서 낳은 장녀 제니퍼 게이츠(25)가 16일(현지시간) 결혼식을 올렸다.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제니퍼 게이츠는 이날 미국 뉴욕주 웨스트체스터카운티의 말 목장에서 신랑 나옐 나사르(30)와 성대한 결혼식을 치뤘다.

이날 결혼식이 열린 말 목장은 제니퍼 소유로 1600만달러(약 189억원)에 달한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제니퍼 게이츠(왼쪽)와 나옐 나사르(오른쪽) [사진 출처 = 제니퍼 게이츠 인스타그램 캡처]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주 빌 게이츠가 전 아내 멀린다 프렌치 게이츠 사이에서 낳은 장녀 제니퍼 게이츠(25)가 16일(현지시간) 결혼식을 올렸다.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제니퍼 게이츠는 이날 미국 뉴욕주 웨스트체스터카운티의 말 목장에서 신랑 나옐 나사르(30)와 성대한 결혼식을 치뤘다.

둘은 전날인 15일 밤 이슬람 방식으로 결혼식을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나사르는 이집트계 미국인 프로 승마 선수로, 올해 도쿄올림픽에 출전하기도 했다. 제니퍼 역시 한 때 승마선수로 활동한 바 있다. 둘은 지난해 1월 약혼 사실을 공개했다.

제니퍼는 이날 유명 디자이너 베라 왕이 맞춤 제작한 신부복을 입고 예식장에 나타났다. 예식장에선 빌과 멀린다가 제니퍼와 함께 입장했다.

▲제니퍼 게이츠(오른쪽)과 나옐 나사르(왼쪽) [사진 출처 = 제니퍼 게이츠 인스타그램 캡처]

이날 결혼식을 축하하러 온 수백 명의 하객 중에는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 시장의 딸이자 승마팀 '뉴욕 엠파이어'의 단장 조지나 블룸버그도 있었다.

이날 결혼식이 열린 말 목장은 제니퍼 소유로 1600만달러(약 189억원)에 달한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결혼식은 최근에 목장 내에 건축된 건물로, 지붕과 벽이 모두 유리창으로 덮인 원형 식물정원 형태의 건물에서 치러졌다.

결혼식 뒤 피로연에서는 영국의 인기 록 밴드 콜드플레이와 포크 가수 해리 허드슨이 공연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