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성애자 수퍼맨' 80년만에 등장, 일본 男기자와 키스한 까닭

이해준 입력 2021. 10. 18. 08:05 수정 2021. 10. 18. 08:1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초남성적 이미지의 상징이었던 슈퍼맨이 남자 기자와 사랑에 빠진다. DC코믹스는 최근 곧 출간될 ‘슈퍼맨: 칼-엘의 아들’에서 존 켄트가 남자 기자인 제이 나카무라와 사랑에 빠지며 양성애자로서의 성 정체성을 드러낼 것이라고 발표했다. 존 켄트는 원조 슈퍼맨 ‘클라크 켄트’의 아들이다. DC코믹스의 세계관이 얼마나 급진적으로 바뀌는지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양성애자로 표현되는 새로운 슈퍼맨. 인터넷 캡처


출판사 DC코믹스의 최고창의책임자(CCO) 겸 발행인인 짐 리는 16일(현지시간) 열린 온라인 이벤트 ‘DC 팬돔’에서 슈퍼맨의 새로운 모토가 ‘진실과 정의, 더 나은 내일(Truth, Justice and a Better Tomorrow)’이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고 CNN 방송이 17일 보도했다. 이전의 모토는 ‘진실과 정의, 미국의 방식(Truth, Justice and the American Way)’이었다. ‘미국의 방식’이 ‘더 나은 내일’로 바뀐 셈이다.

리 CCO는 “80년 넘게 더 나은 세상을 구축해온 슈퍼맨의 놀라운 유산을 기리기 위해 슈퍼맨의 모토는 진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슈퍼맨의 새로운 시리즈. 인터넷 캡처

그는 “슈퍼맨은 오랫동안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는 희망의 상징이었다. 바로 그 낙관주의와 희망이 이 새로운 임무 선언(모토)과 함께 슈퍼맨에게 앞으로 나갈 힘을 준다”고 덧붙였다.

슈퍼맨의 모토에서 '미국적 방식'이 빠진 것은 처음이 아니다. 올해 7월 발간된 ‘슈퍼맨: 칼-엘의 아들’에서 슈퍼맨으로 등장하는 클라크 켄트와 로이스 레인의 아들 존 켄트는 자신이 “진실과 정의, 더 나은 내일”을 상징한다고 말했다.

슈퍼맨 모토에 들어간 ‘미국적 방식’이란 문구는 제2차 세계대전 중이던 1942년 슈퍼맨이 라디오 프로그램으로 방영됐을 당시 처음 등장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