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뉴캐슬전 응급상황 발생.. 경기 속개 뒤 손흥민 득점

김효경 입력 2021. 10. 18. 01:46 수정 2021. 10. 18. 06:2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관중석에서 후송에 나선 의료진. [EPA=연합뉴스]

토트넘과 뉴캐슬의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응급 상황이 발생했다. 선수들과 관중이 하나가 되어 응급조치를 시행했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뉴캐슬과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8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렀다.

토트넘이 2-1로 앞서던 전반 40분, 관중석에선 응급 상황이 발생했다. 관중석에 가까이 있던 토트넘 레길론이 이를 발견해 전달했다. 에릭 다이어는 의료진을 불렀다. 주심 안드레 마리너는 상황을 지켜본 뒤 추가시간 7분을 적용하고 경기를 중단시켰다. 프리미어리그는 "관중의 의학적인 문제로 인해 경기가 중된됐다"고 밝혔다.

케인의 땅볼 크로스를 시즌 4호골로 연결한 손흥민(오른쪽). [로이터=연합뉴스]

관중이 후송된 뒤 전반전은 재개됐다. 그리고 토트넘의 세 번째 골이 터졌다. 해리 케인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골문 안으로 밀어넣어 3-1을 만들면서 전반을 끝냈다. 손흥민의 시즌 4호 골. 아울러 케인과 손흥민이 올 시즌 처음으로 함께 만든 득점이었다.

'손케 듀오(손흥민-케인)'는 프리미어리그에서 함께 35골을 만들어냈다. 프랭크 램퍼드-디디에 드로그바(첼시)가 보유한 프리미어 역대 통산 합작골(36골)과는 이제 1골 차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