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법사위, "김오수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수사방해 몸통..수사 지위권 내려놔야"

오주연 2021. 10. 17. 15:3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민의힘 의원들이 17일 김오수 검찰총장을 향해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의 수사방해 몸통임이 증명됐다"면서 "지금 즉시 대장동 개발비리 수사지휘권을 내려놓고 특검에 대한 입장을 밝히라"고 했다.

이날 국민의힘 법사위 위원인 권선동 의원은 국회에서 "김 총장이 대장동을 관할하는 성남시청과 2년 간 고문변호사 계약을 맺고 지난해 12월부터 총장 지명 직전까지 자문 활동을 했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났다"며 이같은 내용을 담은 입장문을 발표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민의힘 의원들이 17일 김오수 검찰총장을 향해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의 수사방해 몸통임이 증명됐다"면서 "지금 즉시 대장동 개발비리 수사지휘권을 내려놓고 특검에 대한 입장을 밝히라"고 했다.

이날 국민의힘 법사위 위원인 권선동 의원은 국회에서 "김 총장이 대장동을 관할하는 성남시청과 2년 간 고문변호사 계약을 맺고 지난해 12월부터 총장 지명 직전까지 자문 활동을 했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났다"며 이같은 내용을 담은 입장문을 발표했다.

권 의원은 "그동안 이해되지 않던 검찰의 불법 수색 정보 유출, 엉터리 압수수색, 어설픈 구속영장청구 등 봐주기 수사에 대한 의문의 베일이 벗겨지기 시작했다"면서 "검찰 수장으로서 엄중한 책무를 다한 것인지, 아니면 성남시 고문변호사로서 행태를 지속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김 총장은 성남시 고문변호사 활동에 대해 '지역 봉사 차원'이라고 급한 해명을 내놓았지만, 성남시로부터 매월 고문료를 받은 사실과 성남시 공사대금 소송 사건을 별도로 맡아 받은 수임 착수금 1300여만원은 숨길 수 없다"며 "돈 받고 한 일을 지역 봉사로 둔갑시키는 선전선동이 대장동 권력형 비리 사건을 '단군이래 최대 지적'이라고 소리치는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를 떠올리게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의혹에 대해 떳떳하다면, 김 총장은 지금 즉시 대장동 개발비리 수사지휘권을 내려놓고 특검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김 총장, 이정수 중앙지검장, 그리고 대장동 전담수사팀에게 강력히 경고한다"며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라는 국민 명령을 거부하고 권력과 야합하여 비리에 눈 감는 것은 김오수 검찰의 씻을 수 없는 과오이자 또 하나의 배임이고, 특검이 필요한 명확한 이유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Copyright ©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