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지 벗고 9세 여아 침실로..CCTV 속 50대 남성 행각에 경악

장구슬 입력 2021. 10. 16. 18:23 수정 2021. 10. 16. 18:2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미국 플로리다주의 한 50대 남성이 가정집에 침입해 바지를 벗고 9세 여아 침실로 들어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폭스13 뉴스 캡처]

미국 플로리다주의 한 50대 남성이 가정집에 침입해 바지를 벗고 9세 여아 침실로 들어가는 장면이 포착돼 주거침입죄로 경찰에 체포됐다.

15일(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 보도에 따르면, 토마스 마넷(52)는 전날 오전 1시쯤 플로리다주 홀리데이의 한 가정집에 침입했다.

마넷은 차고를 통해 재클린 아이싱가, 다니엘 롤스 부부 집에 들어간 뒤 이들의 9세 딸이 자고 있는 침실로 발걸음을 옮겼다. 마넷은 침실 앞에서 3분 동안 서 있다가 거실로 나와서 바지를 벗고 다시 침실로 들어갔다.

그 순간 부부가 키우는 강아지가 짖기 시작했고, 이 소리에 잠이 깬 아이싱가는 무언가 잘못됐다고 판단해 딸의 침실로 향했다. 아이싱가가 바지를 벗고 있는 마넷을 발견하고 비명을 지르자, 마넷은 빠르게 도망쳤다.

남편 롤스는 아내의 비명을 듣고 곧바로 마넷을 쫓기 시작했으나 놓치고 말았다. 부부는 곧바로 경찰에 신고한 뒤 폐쇄회로(CC) TV 영상도 제출했다.

경찰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에 CCTV 영상을 공개하며 용의자 추적에 나섰고, 영상을 본 마넷의 상사와 여동생이 직접 신고해 그를 붙잡을 수 있었다.

해당 지역에서 3시간 떨어진 곳에서 거주하고 있던 용접공 출신 마넷은 범행을 부인했지만 경찰은마넷을 주거침입죄로 체포했다.

장구슬 기자 jang.guseul@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