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기사 갑질논란' 안다르 신애련 대표 사임.."경쟁사 음해"

홍수민 입력 2021. 10. 14. 17:09 수정 2021. 10. 15. 01:5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안다르 신애련 대표. [사진 안다르]

에슬레저 브랜드 안다르 창업자인 신애련 공동대표가 '운전기사 갑질 논란'에 대해 책임을 지고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신 대표는 14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근 일련의 사태에 대표로서 너무나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안다르의 대표직을 내려놓고 공식적으로 사임을 표한다"고 밝혔다.

신 대표는 "최근 갑질 논란이 나오며 사실관계가 중요한 게 아닌 기사님 입장에서 상대적 타당성에서 오는 저희와 다른 감정들에 대해 충분히 섬세하지 못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편 역시 본인과 1년 4개월 그래도 진심으로 같이 지냈는데 미워하기보다 지금은 더 큰 진실에 관해 이야기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표로서 지키는 것만이 책임이라고 생각하고 몇 년을 달려왔고 각종 사건이 터질 때마다 조직 관리 및 리더십이 부족한 저를 탓하며 더 빨리 보완하고 성장을 하겠다 다짐했다"며 "하지만 억지로 붙잡기엔 제 성장의 속도보다 안다르의 성장 속도가 더 빨랐던 것 같다"고 전해다.

신 대표의 남편인 오대현 부문장도 운전기사 갑질 사태에 책임을 지고 같은날 사임했다. 2015년부터 안다르를 이끌어 왔던 신 대표 부부가 경영에서 손을 떼면서 안다르는 박효영 대표 체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019년 5월부터 1년간 안다르 대표이사와 가족의 운전기사로 일했다는 A씨의 글이 올라왔다. A씨는 "안다르 대표와 그 남편 오모씨의 인격 모독과 수많은 갑질 사건이 갈수록 심해져 퇴사했다"며 "난 회사 직원이지 그들의 집사나 하인으로 들어간 게 아니었다. 진심 어린 사과만 바랐는데, 사과는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신 대표의 남편인 오 부문장은 갑질 사태에 대해 경쟁사의 배후설을 주장했다. 오 부문장은 "진짜 진실은 임원과 수행기사의 갑질 사건이 아니다. 오랫동안 악의적으로 준비해 사실과 상관없이 안다르와 제 와이프 및 저를 음해하고 대중을 선동하여 반사 이익을 본 경쟁사 A가 수년간 다양하게 조작된 이슈를 프레임화해 댓글 조작과 신문 기사 등으로 저희 가정과 회사를 짓밟기 위한 사건"이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