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빈 "저 비트코인 안 해요"..사진 도용한 투자 광고에 경고

홍수민 입력 2021. 10. 14. 14:58 수정 2021. 10. 15. 01:5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 이주빈 인스타그램

배우 이주빈이 자신의 사진을 도용해 투자를 유도한 광고에 대해 경고의 메시지를 남겼다.

이주빈은 13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대본인증 사진을 도용해 투자 광고에 사용한 사진을 게시하며 "함부로 사칭, 도용하지 맙시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저 비트코인, 주식, 투자 안 해요"라고 적었다.

도용된 사진에는 "저희에게 맡겨주신 배우 '이주빈'님 수익 축하드리며 수익 인증 해주셨다"고 적혀있다.

한편 이주빈은 넷플릭스에서 제작하는 '종이의 집' 한국판 리메이크판에 출연한다. 극 중 조폐국 경리담당 직원 윤미선 역을 맡았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