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필 역사공원서..핫팬츠 입고 데드리프트 한 유튜버

장구슬 입력 2021. 10. 13. 20:36 수정 2021. 10. 14. 06:2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유튜버 ‘워니’ 영상 캡처]

8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워니’가 부산의 한 역사공원에서 몸매를 부각하는 노출이 심한 옷을 입고 운동하는 영상을 올렸다가 선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8일 워니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산스장에서 데드리프트를’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워니는 가슴이 깊게 파인 상의와 몸에 달라붙는 짧은 반바지를 입고 공원에서 달리기, 스쿼트, 데드리프트, 스트레칭 등의 운동을 했다. 그가 운동을 할 때 카메라는 그의 신체 일부분을 집중적으로 비췄다.

평소 워니가 올렸던 운동 영상과 크게 다를 바 없지만 촬영된 장소가 부산의 대표 역사공원인 수영사적공원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다. 수영사적공원은 임진왜란 당시 왜적과 싸우다 전사한 의용군 25인의 넋을 기리기 위한 제단인 25의용단(부산 기념물 제12호)이 있는 곳이다.

또 울릉도와 독도를 침탈한 왜인들을 몰아내고 일본으로 건너가 독도가 조선 땅임을 확약받고 돌아온 안용복 장군의 사당 등이 있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영웅들의 희생을 추모하는 공간에서 선정적인 의상을 입고 운동하는 콘텐트를 제작하는 건 부적절하다”, “상식을 벗어난 행동 같다”, “굳이 해당 장소를 방문해 노출 의상을 입고 운동해야 하냐”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반면 또 다른 네티즌들은 “복장 자유가 있는 나라인데 지적하면 안 된다”, “공원의 한 곳일 뿐인데 문제 될 것 아니다” 등 유튜버 워니를 옹호했다.

장구슬 기자 jang.guseul@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