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제주 제2공항' 공약에 洪 "천공은 확장안이 좋다던데.."

고석현 입력 2021. 10. 13. 19:10 수정 2021. 10. 14. 06:2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이 13일 오후 KBS제주방송총국에서 진행되는 제주 합동토론회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원희룡, 유승민, 홍준표, 윤석열 후보. 뉴스1

"천공스승은 확장안이 좋다고 했다. 유튜브를 한번 봐보라고 해서 (봤다)." - 홍준표 "모르겠습니다(웃음)."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인 홍준표 의원은 두 번째 TV 토론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천공스승 논란'을 파고들었다.

13일 오후 제주 KBS에서 열린 합동토론회에서 원희룡·유승민·윤석열·홍준표(이름순) 후보는 지역 공약과 상호 검증을 고리로 맞붙었다. 지난 11일 첫 토론에서 탐색전을 마친 후보들은 더욱 선명한 대립각을 세웠다.

홍준표 의원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상대로 '제주 제2공항' 공약에 관해 "현 제주공항을 확장하는 안은 어떠냐"고 물었고, 윤 전 총장은 "저도 그게 좋을 것 같아서 예전 토론 때 (제주지사를 지낸) 원 후보에게 '일본 간사이 공항처럼 죽 철판을 깔아서 기존 공항을 확장할 수 없느냐'고 물었더니 '어렵다'고 하시더라"라고 답했다.

이어 원희룡 전 제주지사를 상대로 홍 의원은 "도정 직무수행 평가에서 '잘못했다'가 51.9%이고 '잘했다'가 36.8%다.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원 전 지사는 "당선될 때 51%로 됐는데 (제주지사) 역대 최고 득표다. 인기가 없었으면 국회의원 모두와 도의원 4분의 3이 민주당인 곳에서 재선이 됐겠느냐"고 받아쳤다.

홍 의원의 제주지역 '카지노 프리'(내국인 입장을 허용하는 카지노) 공약에 대해서는 윤 전 총장과 유승민 전 의원이 날을 세웠다.

윤 전 총장은 "안 그래도 제주가 난개발 때문에 환경이 죽을 판인데 환경 파괴나 식수 문제에 대해선 어떤 복안이 있느냐"고, 유 전 의원은 "(기존에 내국인 출입 카지노가 있는) 강원도가 반발하니 홍 후보는 '제주도 카지노에서 생기는 수익을 강원도와 분배하겠다'고 했는데 그럼 제주도가 반발하지 않겠나"라고 지적했다.

한편 네 후보는 각각 제주표심을 잡기 위한 공약도 내놨다. 윤 전 총장은 "관광청을 신설해 제주도에 배치하고 정보통신기술(ICT) 융복합 첨단관광 도시를 조성하겠다"고 약속했고, 홍 의원은 "라스베이거스식 컨벤션 관광도시를 조성하겠다"며 도민 동의를 전제로 '카지노 프리'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국세 일부를 제주 지방세로 이관하고 제주도의 권한을 훨씬 강화하는 쪽으로 제주특별법을 전면 개정하겠다"고 말했다.

원 전 지사는 제주지사 재임 시절 중국 자본에 의한 난개발 투자를 막은 것을 대표 성과로 내세우기도 했다. 또 "강력한 투기 단속 대책을 펴서 2016년 이후에는 부동산 투기가 안정세를 보였다. 이는 경기도와 대비가 된다"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겨냥하기도 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