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파감염 5배 얀센 접종자, 12월 부스터샷..또 얀센 맞을 수도

김민욱 입력 2021. 10. 13. 17:38 수정 2021. 10. 13. 17:4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30일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에 설치된 '찾아가는 코로나19 백신접종센터'에서 상인들이 얀센 백신을 접종 받고 있다. 연합뉴스


얀센 백신 접종자도 오는 12월쯤 ‘부스터샷’(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한 추가접종)을 맡게 된다. 그간 얀센 백신 접종자 사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되는 돌파감염 사례가 잇따르면서 추가접종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됐다. 다만 부스터샷용 백신 종류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앞으로 검토 결과에 따라 얀센 백신을 맞을 수도 있다.


12월 전 구체적 접종계획 발표


홍정익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예방접종관리팀장은 13일 중앙방역대책본부 브리핑에서 “(국내에서) 얀센 백신 접종을 시작한 게 지난 6월”이라며 “얀센 백신을 맞은 대상자의 추가접종 기간이 도래하는 경우가 12월이다. 그 전에 얀센 백신에 대한 구체적인 추가접종 시행계획을 전문가 자문,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통해 확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얀센 백신은 주로 30대 예비군이 맞았다. 사회·경제 활동이 활발한 연령대인데 얀센이 상대적으로 mRNA 백신보다 델타(인도)형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예방 효과가 떨어지다 보니 돌파감염 사례가 잇따랐다. 실제 지난 3일 기준 인구 10만명당 돌파감염 발생률은 얀센 백신이 0.216%로 화이자 백신(0.043%)보다 5배 높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들에 대한 추가접종(부스터샷)이 시작된 12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의료진을 비롯한 종사자들이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을 관찰하고 있다. 뉴스1

현 계획은 mRNA로 부스터샷


얀센 접종자가 맞게 될 백신 종류는 최종 결정되지 않았다. 홍 팀장은 “지금 얀센 백신 접종자에 대해서 (화이자·모더나와 같은) mRNA 백신으로 접종하는 일정을 갖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최근 연구동향에 따라 ‘얀센 백신으로 추가접종이 가능하다’는 근거가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온라인매체 악시오스는 12일(현지시각) 얀센 접종 후 부스터샷으로 mRNA 백신을 맞을 경우 더 강력한 중화 항체 반응을 보인다는 미국 국립보건원(NIH)의 연구결과를 보도했다. 얀센 추가접종에 대한 연구도 있다. 앞서 지난 8월 25일(현지시각) 얀센의 모회사인 존슨앤존슨(J&J)는 얀센 추가접종 시 항체 수준이 1회 접종 후 4주 뒤보다 9배 높아졌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일반인 부스터샷은


하지만 현재로썬 건강한 일반인 30대가 얀센을 맞았다고 해서 부스터샷 대상이 될지는 확실치 않다. 10월 접종 계획상부스터샷 대상자는 코로나19 대응병원 종사자나 60세 이상 요양병원 환자, 면역저하자 등이다. 이 기준은 아스트라제네카나 화이자, 모더나 접종자도 마찬가지다. 일반 성인은 부스터샷 대상이 아니다. 이에 백신 종류를 떠나 접종을 완료한 지 6개월이 지난 일반 성인에게 부스터샷을 맞출지, 맞추지 말지에 대한 문제로 다뤄져야 한다.

홍 팀장은 “오는 12월에 접종 완료 후 6개월이 도래하는 이들엔 일반인, 얀센 접종자도 포함돼 있다”며 “일반인 추가접종에 대해선 여러 가지 국내외 최신 연구결과, 다른 국가의 정책 동향 등을 바탕으로 결정해 안내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