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천수만 레저보트 전복..배 안에 갇힌 60대女 의식불명 [영상]

신진호 입력 2021. 10. 13. 17:30 수정 2021. 10. 13. 17:3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충남 서해 앞바다에서 레저보트가 전복돼 배에 타고 있던 60대 여성이 의식불명 상태에서 구조돼 치료를 받고 있다.

13일 보령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41분쯤 충남 홍성군 천수만 죽도 인근 해상에서 레저보트(1t급)가 전복됐다. 이 사고로 배에 타고 있던 A씨(60대 남성)와 B씨(60대 여성)가 바다에 빠졌다. 배가 뒤집히자 A씨는 스스로 탈출해 인근 해상에서 낚시하던 다른 레저보트에 구조됐지만 B씨는 뒤집힌 배 안에서 나오지 못했다.


홍성 죽도 인근 해상 사고…출동한 해경 구조


신고를 받은 보령해경은 형사기동정(P-123호)을 비롯해 홍성파출소 연안구조정, 보령해경구조대를 현장으로 급파하고 중부지방해양경찰청과 군산항공대에 헬기 투입을 요청했다. 보령해경 P-123이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B씨는 여전히 배 밖으로 탈출하지 못한 상태였다.
층남 천수만 죽도 인근 해상 레저보트 전복사고

사고 당시 죽도 인근 해상은 빠른 물살로 뒤집힌 배 안으로 진입이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사고 발생 25분 만에 현장에 도착한 보령해경구조대가 전복된 배 안으로 진입한 뒤 B씨를 구조해 인근 남당항에서 대기 중이던 119구급대에 인계했다. B씨는 홍성의 한 병원을 거쳐 충남지역 대학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레저보트, 입출항 때 인원 등 신고 의무 없어


보령해경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하는 한편 전복된 레저보트를 인근 항포구로 예인할 방침이다. 사고가 난 배는 이날 오전 홍성 궁리항에서 출항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레저보트 출입항 때 해경 등에 승선인원 등에 대한 신고의무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층남 천수만 죽도 인근 해상 레저보트 전복사고

한편 지난달 1일을 기해 주꾸미 금어기가 풀리면서 천수만 등 충남 서해안에 낚시객이 몰리면서 전복과 충돌 등 안전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한글날 연휴였던 지난 10일에는 충남 앞바다에서 4건의 사고가 발생, 26명이 구조됐다.

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