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분기 사상 최대 실적..영업이익 첫 3조원 돌파

문병주 입력 2021. 10. 13. 17:0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포스코가 창립 이래 처음으로 영업이익 3조원을 돌파하면서 분기 사상 최대의 실적을 기록했다.

포스코는 13일 공시를 통해 3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3조11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64.2% 증가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20조61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4.53% 증가했다. 포스코의 분기 영업이익이 3조원을 넘어선 것은 1968년 창립 이래 처음이다. 별도기준으로는 매출 11조3100억원, 영업이익 2조3000억원의 실적을 냈다고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71.88%, 784.62% 증가한 수치로 별도 기준으로도 사상 최대다.

포스코 실적.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앞서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는 3분기 포스코의 연결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각각 18조8037억원, 2조5959억원으로 추정했지만 이 예상치를 훌쩍 뛰어넘었다. 포스코는 2분기에도 2조200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리며 2011년 국제회계기준(IFRS) 도입 이래 첫 분기 2조원대 영업이익을 냈었다.

포스코는 최대 실적은 그룹 핵심 사업인 철강 부문이 이끌었다. 전체 매출에서 60%가량의 비중을 차지하는 철강은 조선업을 중심으로 글로벌 수요가 증가했다. 또한 세계 조강생산량 1위인 중국이 탄소중립으로 전환하면서 철강 생산량을 줄이며 공급 부족이 계속되자 단가가 상승했다. 미국 통계국에 따르면 올 8월 중국의 조강생산량은 8324만t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2% 감소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건설ㆍ에너지 등을 포함하는 글로벌인프라 부문과 포스코케미칼이 속한 신성장 부문의 영업이익 개선도 전체적인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고 전했다. 포스코는 오는 25일 3분기 컨퍼런스콜 방식으로 기업설명회를 열어 구체적인 실적을 공개할 예정이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