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확진 2248명..추석 여파에 개천절 연휴까지 '비상'

권남영 입력 2021. 10. 2. 10:4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국내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지속하면서 2일 신규 확진자 수는 2200명대 중반을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2248명 늘어 누적 확진자가 31만6020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5일에는 추석 연휴 여파로 신규 확진자 수가 이례적으로 많이 나오면서,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 수치를 기록한 바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 앞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지속하면서 2일 신규 확진자 수는 2200명대 중반을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2248명 늘어 누적 확진자가 31만6020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2486명)보다 238명 줄었고, 1주일 전인 지난달 25일 3271명과 비교하면 1023명 감소했다.

지난달 25일에는 추석 연휴 여파로 신규 확진자 수가 이례적으로 많이 나오면서,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 수치를 기록한 바 있다.

특히 이날부터 시작되는 주말과 개천절 대체공휴일 연휴, 이어 다음주말 한글날 대체 연휴에 가을 단풍철까지 맞물려 여행, 모임 등으로 인해 추가 확산 우려가 큰 상황이다.

정부는 12주째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 시행 중임에도 확산세가 꺾이지 않자, 현행 거리두기를 오는 17일까지 2주 더 연장했다. 이는 다음 달 이른바 ‘위드(with) 코로나’로 불리는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방역체계 전환을 앞두고 급증세를 막기 위한 조치이기도 하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4차 대유행은 석 달 가량 이어지고 있으나, 좀체 수그러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이어지면서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211명) 이후 88일 연속 네 자릿수로 집계됐다.

지난달 26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2769명→2382명(당초 2383명으로 발표했다가 정정)→2289명→2884명→2563명→2486명→2248명을 기록해 매일 2000명 이상 나왔다. 1주간 하루 평균 약 2517명꼴로 발생했으며, 지역발생 확진자는 평균 2490명 수준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2천221명, 해외유입이 27명이다. 지역발생 가운데 수도권은 서울 785명, 경기 757명, 인천 114명 등 총 1656명(74.6%)이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7명 늘어 누적 2504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0.79%다. 위중증 환자는 총 336명으로, 전날(323명)보다 13명 늘었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1516명 늘어 누적 27만792명이고,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725명 늘어 총 3만6424명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국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