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대성도 사는 그곳..현빈 '한강뷰' 빌라 팔아 13억 차익

고석현 입력 2021. 9. 29. 22:09 수정 2021. 9. 30. 06:3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배우 현빈. 뉴스1

배우 현빈(본명 김태평·39)이 서울 동작구 흑석동의 빌라를 매각해 13억원의 시세차익을 남긴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경제매체 '비즈한국'은 현빈이 지난 2009년 7월 27억원에 매입했던 흑석동 마크힐스 전용면적 244.43㎡(구 74평) 주택을 지난 7월 40억원에 매각했다고 보도했다.

또 현빈이 지난 1월 경기도 구리시 아치울마을의 242.45㎡(구 73평) 고급빌라 펜트하우스를 매입해 이사한 뒤 이 집을 매물로 내놨으며, 6개월만에 매매가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서울 동작구 흑석동 마크힐스. 임현동 기자


마크힐스는 18세대로 구성됐으며, 모두 같은 크기로 건축돼 방 4개 화장실 3개가 딸린 구조다. 한강 조망권을 확보하기 위해 모두 북향으로 지어졌다.

배우 장동건·고소영 부부의 신혼집으로 잘 알려져 있으며, 현재는 피겨여제 김연아 전 국가대표선수, 그룹빅뱅 대성(본명 강대성), 그룹 에프엑스 정수정(크리스탈) 등이 거주하고 있다고 한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