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성군, 우량농지 인증 '어사眞토' 프로젝트 추진 

박하림 입력 2021. 9. 28. 15: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강원 횡성군(군수 장신상)은 지속가능한 탄소중립 농축산 실천과 소비자에게 건강하고 안전한 농·축산물 생산을 위해 횡성군 우량농지 인증 '어사眞토'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어사眞토 프로젝트는 축산↔경종 농가 공유농업으로 자원순환 활성화를 통해 횡성만의 특화된 토양 양분 관리 및 지역 친환경 농업모델을 제시하고, 군수인증 표시제를 도입해 생산부터 유통까지 횡성의 건강한 땅에서 생산되는 안전한 농산물 이미지 구축을 목표로 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강원 횡성군청사 전경.

[횡성=쿠키뉴스] 박하림 기자 =강원 횡성군(군수 장신상)은 지속가능한 탄소중립 농축산 실천과 소비자에게 건강하고 안전한 농·축산물 생산을 위해 횡성군 우량농지 인증 '어사眞토'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토양(흙)은 물, 공기, 유기물 순환 등 자연생태를 유지하는 근간이며, 생태계 먹이 사슬의 출발점이다. 건강하고 안전한 농축산물을 생산하기 위해 토양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 되는 상황으로, 군에서는 토양을 자원 차원에서 다루는 인식의 전환을 통해 토양의 브랜드화를 꾀하고 있다. 

군은 지역 내 가축분뇨를 퇴·액비 자원화해 경종 농가에 제공, 안심 고품질 농산물을 생산하는‘경축순환농업’을 추진하고 있다. 

어사眞토 프로젝트는 축산↔경종 농가 공유농업으로 자원순환 활성화를 통해 횡성만의 특화된 토양 양분 관리 및 지역 친환경 농업모델을 제시하고, 군수인증 표시제를 도입해 생산부터 유통까지 횡성의 건강한 땅에서 생산되는 안전한 농산물 이미지 구축을 목표로 한다.

본격적인 프로젝트는 2021년부터 2025년까지 추진된다.

세부전략으로는 종합분석실 운영을 통한 과학적인 토양관리 지원 PLS(농약 허용기준 강화제도), GAP(농산물우수관리인증제), 친환경농산물 인증 등을 통한 지역농산물의 안전성 확보를 추진한다. 

또 1:1 맞춤형 농업인 컨설턴트 활성화, 횡성 토양 브랜드화를 위한 분위기 및 공감대 조성, 횡성토양 가치창출 이용기술 전문가와 협력 연구용역 및 개선방안 도출, 로컬푸드 군수인증, 생산이력 표시 도입 및 인센티브 지원 추진, 민·산·관·연 협의회 인프라 구축 등에도 적극 나선다.

현재 횡성군의 한우 사육 두수는 도내 한우 사육 두수의 24.5%에 달하는 6만1301두로, 2021년 조사 결과 소에서 연간 32만 톤의 분뇨가 발생했으며, 오염과 악취, 각종 민원발생과 퇴액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실이다. 

군은 횡성 어사眞토인증 프로젝트를 통해 축산 약점을 극복하는 것은 물론 경종 농가와 상생하여 오히려 강점으로 이어가 새로운 블루오션을 개척해나간다는 계획이다. 

hrp118@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