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 면역력 높이는 운동법 바로 '이것'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9. 27. 23: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면역력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대다.

운동이 면역력을 높인다는 사실은 누구나 알고 있다.

우리 몸속에서 열을 가장 많이 생성하는 기관이 근육인데, 운동은 바로 이 근육을 직접 사용하게 해 체온을 높이고 혈액 순환을 돕는다.

책 <면역습관> 의 저자이자 외과 전문의로 15년간 암 수술을 해온 이병욱 박사가 강조하는 면역 제1원칙은 운동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근육과 면역력을 유지하는 비결, 걷기
책 <면역습관>의 저자이자 외과 전문의로 15년간 암 수술을 해온 이병욱 박사가 강조하는 면역 제1원칙은 운동이다. 그 중 걷기를 최고의 운동으로 꼽는다.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면역력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대다. 운동이 면역력을 높인다는 사실은 누구나 알고 있다. 우리 몸속에서 열을 가장 많이 생성하는 기관이 근육인데, 운동은 바로 이 근육을 직접 사용하게 해 체온을 높이고 혈액 순환을 돕는다. 또한 몸의 상비군인 백혈구의 활동을 도와 결과적으로 면역력을 높인다.

책 <면역습관>의 저자이자 외과 전문의로 15년간 암 수술을 해온 이병욱 박사가 강조하는 면역 제1원칙은 운동이다. 그 중 걷기를 최고의 운동으로 꼽는다.

걷기로 운동 효과를 기대하고 싶다면 매일 적어도 1만 보는 걸어야 한다. 하지만 운동을 갓 시작한 경우라면 하루 30분씩 꾸준히 걸으며 먼저 체력을 키워야 한다.

걸을 때는 바른 자세를 유지해야 운동 효과가 크다. 등을 곧게 펴고 목과 어깨, 허리가 일직선이 되도록 한 다음, 턱은 몸 쪽으로 가볍게 당기고 배에 힘을 준 상태로 걷는다. 걸을 때 허리가 틀어지지 않도록 하고, 시선은 20~30m 앞을 주시하는 게 좋다. 양발 모양은 되도록 11자가 되게 하고, 보폭은 자신의 키에서 1m를 뺀 정도가 적당하다. 몸 상태에 맞게 강도(걷는 속도 및 시간)를 높여가면 된다. 걷기 속도는 자신의 체력에 맞추되, 평소 걸음보다 조금 빨리 걷는 정도가 적당하다.

이병욱 박사는 “일하는 틈틈이 스트레칭이나 맨손 체조를 해도 되고, 출퇴근 때 자전거를 타는 방법도 좋다”고 한다.

또한 평소에 운동을 거의 하지 않았거나 체력이 떨어진 상태라면 먼저 혈액 순환이 원활해지도록 손과 발, 귀 등을 만져주는 가벼운 마사지부터 시작하는 게 좋다. 손등을 밀어 자극하거나 손가락을 잡아당기고, 발바닥을 쓰다듬거나 두들기는 행동이 혈액 순환을 개선한다. 면역 세포는 주로 림프절을 따라 분포하고 이동한다. 그래서 림프절을 자주 마사지하면 혈액과 림프 흐름이 좋아지고 신진대사도 원활해진다. 목 주변과 귀 아래, 겨드랑이, 쇄골 바깥쪽, 복부, 사타구니 등을 가볍게 자주 마사지하자. 손가락으로 꾹꾹 눌러주거나 손바닥으로 쓸어주는 것만으로도 효과가 있다.

-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