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최재형 지지철회.."가덕도 신공항 발언 아연실색"

손인해 기자 입력 2021. 9. 23. 20:37 수정 2021. 9. 23. 20:4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공개 지지했던 정의화 전 국회의장은 23일 최 전 원장에 대한 지지철회를 선언했다.

정 전 의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지난 한 달여 최 전 원장의 발언과 정치적 행보를 보면서 안타깝고 아쉬운 마음을 금할 수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낙태·상속세 폐지 제 생각과 달라..극단적 정책발표 크게 실망"
"지지율 반전 위해 논란 쏟아내는 기존 정치인과 다를바 없어"
정의화 전 국회의장.©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공개 지지했던 정의화 전 국회의장은 23일 최 전 원장에 대한 지지철회를 선언했다.

정 전 의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지난 한 달여 최 전 원장의 발언과 정치적 행보를 보면서 안타깝고 아쉬운 마음을 금할 수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전 의장은 "캠프 해체 전후 최 전 원장의 역선택 방지 포기, 낙태와 상속세 폐지 등 제 생각과 전혀 다른 정책 발표를 보고 크게 실망했다"며 "오늘 가덕도신공항에 대한 발언을 접하고는 아연실색했다"고 말했다.

정 전 의장은 최 전 원장의 가덕도 신공항 재검토 공약에 대해 "실망을 넘어 절망적"이라며 "며칠만의 말 바꾸기도 문제지만 국토균형발전과 대한민국의 미래비전 없음이 적나라하게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정 전 의장은 "대통령이 되기 위한 준비가 부족한 것은 채워나가면 된다"면서도 "정치 철학의 문제, 한국 사회의 방향성에 대한 근본 시각은 그렇게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정 전 의장은 "최 후보의 정책발표와 행보는 지지율 하락을 반전시키기 위해 논쟁적 사안의 극단을 선택하면서 논란을 쏟아내는 것"이라며 "표를 의식하는 기존 정치인과 다를 바 없는 모습"이라고 했다.

그는 "저와 오랜 인연을 맺고 계신 소중한 분들께 그동안 최 후보를 지지해달라고 호소해왔는데 큰 빚을 지게 됐다"며 "사려깊지 못했고,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son@news1.kr

Copyright©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