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의료원 'Again 65' 캠페인, 200억 모금 달성해

이슬비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9. 23. 10:5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고려대의료원이 'Again, 65만의 기적' 캠페인(65캠페인)을 통해 200억원을 모금에 성공했다.

65캠페인은 고려대의료원이 신종 감염병에 대응하고, 사회적 의료기관으로서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고자 기획된 것으로, 지난 6월 5일 시작해 100일간 진행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65캠페인 성료 기념 단체사진./사진=고려대의료원

고려대의료원이 ‘Again, 65만의 기적’ 캠페인(65캠페인)을 통해 200억원을 모금에 성공했다.

65캠페인은 고려대의료원이 신종 감염병에 대응하고, 사회적 의료기관으로서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고자 기획된 것으로, 지난 6월 5일 시작해 100일간 진행됐다.

모금된 기금은 오는 10월 개원하는 정릉 고려대 메디사이언스 파크(KUM Park)에서 사용될 예정이다. 메디사이언스 파크에서는 차세대 백신 및 치료제 개발, 팬데믹 위기에 대응하는 국내외 보건의료인 교육 플랫폼 구축 등이 이뤄진다.

고대의료원 발전위원장인 아주그룹 문규영 회장의 기부로 65캠페인이 시작됐다. 이후 지난해 코로나19 성금을 지원했던 고대경제인회(회장 승명호), 반평생을 안암동에 거주하며 그저 고대가 좋아서 기부했다는 한종섭 여사, 의료진들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위중했던 코로나 감염에서 회복한 환자, 임종한 환자를 대신해 기부한 보호자, 현대자동차그룹 정몽구 명예회장 등 다양한 사람들의 기부가 이어졌다.

65캠페인은 1차로 종료됐지만 환자 및 사회 각층으로부터 기부 문의가 잇따르는 등 캠페인의 물결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 고려대의료원 관계자는 “총 200억원이 모금되어 당초 목표 금액을 훨씬 초과달성했다”며 “100일 만에 이룬 것으로 국내 의료기관에서 유례를 찾기 어렵다”고 말했다.

고려대의료원 김영훈 의무부총장은 “이번 캠페인에 동참하며 더 나은 세상을 향한 고려대의료원의 꿈에 힘을 보태주신 많은 분들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우리 의료원은 앞으로도 끊임없이 시대의 물음에 답하고, 인류가 직면한 난제를 정면 돌파하는 사회적 의료기관으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65캠페인은 우석 김종익 선생이 1938년 65만원을 기부해 조선여자의학강습소(고려의대 전신)가 경성여자의학전문학교로 승격할 수 있었던 정신에서 비롯됐다.

-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