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전명 '사커볼' 성공.. 아프간 女청소년축구팀·가족 포르투갈 도착

임송수 입력 2021. 9. 23. 04:0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여성 인권 탄압'의 대명사 탈레반을 피해 아프가니스탄 여자 청소년 축구팀을 망명시키는 '사커볼 작전'이 성공했다.

21일(현지시간) AP통신은 아프간 여자 축구 청소년 대표팀 선수 26명과 이들의 가족, 코치 등 80명이 19일 밤 포르투갈 수도 리스본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24일 여자 축구 성인 대표팀 선수들과 가족 등은 미군 수송기를 통해 호주로 탈출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다섯 번 이상 실패 끝 육로 탈출
선수들 "호날두 만나고 싶어요"
아프가니스탄 여자 청소년 축구팀 선수들이 21일(현지시간) 포르투갈 수도 리스본에서 함박웃음을 지으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들은 미군이 아프간을 철수한 지 3주 만인 지난 19일 국제 공조로 포르투갈에 도착했다. AP연합뉴스


‘여성 인권 탄압’의 대명사 탈레반을 피해 아프가니스탄 여자 청소년 축구팀을 망명시키는 ‘사커볼 작전’이 성공했다.

21일(현지시간) AP통신은 아프간 여자 축구 청소년 대표팀 선수 26명과 이들의 가족, 코치 등 80명이 19일 밤 포르투갈 수도 리스본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사커볼 작전’은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 시절 백악관 관리를 지냈고 아프간 특수부대에서 일했던 로버트 매크리어리가 주도했다. 또 국제축구연맹(FIFA)과 전직 미군 장군, 미 중앙정보국(CIA) 베테랑 출신 인도주의 단체 설립자 등이 참여했다. 매크리어리는 “포르투갈이 이들의 망명을 허가했다”며 “이 소녀들은 세계와 인류의 진정한 빛의 상징”이라고 강조했다. 망명에 성공한 가족들은 CIA 베테랑 출신 인도주의 단체 설립자 닉 매킨리가 마련한 주택에 거주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의 망명길은 순탄치 않았다. FIFA는 탈레반이 재집권하자 아프간 여자 축구 선수들을 탈출시켜 달라는 서한을 각국 정부에 보냈다. 지난달 24일 여자 축구 성인 대표팀 선수들과 가족 등은 미군 수송기를 통해 호주로 탈출했다. 하지만 청소년 축구팀 선수들은 탈출을 목전에 두고 카불 공항 폭탄테러로 발이 묶였다.

이후에도 수차례 탈출을 시도했지만 100명 가까이 되는 대규모 인원을 한꺼번에 탈출시키기는 어려웠다. 게다가 대다수는 비행기 탑승에 필요한 여권이나 서류도 갖고 있지 않았다. 이 때문에 이들은 다섯 번 이상 탈출에 실패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결국 비행기를 포기했고, 우여곡절 끝에 축구 단체의 도움을 받아 육로로 파키스탄으로 넘어갈 수 있었다.

포르투갈에 도착한 선수들은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축구를 계속하고 싶다”고 밝혔다. 또 포르투갈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만나고 싶다고 했다. 탈레반 집권기인 1996년 스웨덴으로 이주한 아프간 여자 축구대표팀 골키퍼이자 코치 위다 제마라이는 탈출 성공 소식을 듣고 “이제 이 소녀들은 꿈꿀 수 있고, 계속 경기를 할 수 있게 됐다”며 감사해했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국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