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안익수 감독 "기성용, 최고의 선수..후배들과 최선 다해줘 기쁘다"

김정현 입력 2021. 9. 22. 21:5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FC서울 안익수 감독이 무실점 경기를 이끌고 골망까지 흔들었던 기성용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서울 안익수 감독은 "선수들이 목표 의식을 갖고 열심히 해 고무적이다. 아쉽지만 내일이 기대되는 플레이를 보여줘 칭찬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부임 후 3경기에서 무패를 달리고 있지만 안 감독의 서울은 전반보다 후반에 아쉬운 경기력을 보이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상암, 김정현 기자) FC서울 안익수 감독이 무실점 경기를 이끌고 골망까지 흔들었던 기성용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FC서울은 2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인천유나이티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31라운드 맞대결에서 득점 없이 0-0으로 미겼다. 전반 기성용의 슈팅이 득점으로 연결됐지만 VAR 판독 결과 취소돼 아쉬움을 삼켰다. 

서울 안익수 감독은 "선수들이 목표 의식을 갖고 열심히 해 고무적이다. 아쉽지만 내일이 기대되는 플레이를 보여줘 칭찬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인천과 비겨서 서울은 현실적으로는 파이널 A에 진출할 수 없게 됐다. 현실적인 목표에 대해 물어보자 안 감독은 "목표보다는 우리의 경쟁력을 키우는 게 수반되어야 한다. 목표는 그 이후에 정해질 것이다. 오늘 같은 경기에서 득점, 후반 경기력이 유기적이지 않았던 것들을 개선한다면 목표를 달성할 것이다. 문제점 보완이 먼저다"고 답했다.

부임 후 3경기에서 무패를 달리고 있지만 안 감독의 서울은 전반보다 후반에 아쉬운 경기력을 보이고 있다. 안 감독은 "베스트 멤버 변화가 어려운 게 부상자가 많다. 전술적인 변화, 지친 선수들을 변화하기 어렵다. 어쩔 수 없지만 극복해야 한다. 지금보다 더 기대되는 팀으로 거듭나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날 VAR 판정으로 인해 골이 취소됐지만, 기성용에 대해 안 감독은 "최고의 선수"라면서 "기성용이 FC서울에 가진 애정이 크다. 어려서 팀에 합류해 팀의 성장을 이끌었고 본인의 영광도 얻었다. 새로운 영광을 위해서 후배들과 열심히 하고 있다. 어려운 부분도 있지만, 중심을 잡고 최선을 다해줘서 지도자로서 기쁘고 동료들도 함께하고자 하는 부분이 발전하는 데 있어서 가장 큰 힘이다"라고 말했다.

다가오는 수원삼성과의 슈퍼매치를 앞두고 안 감독은 "전반 같은 경기 내용을 90분 동안 유지하는 게 관건이다. 그런 경기가 나온다면 의미 있는 경기이기 때문에 우리의 준비 과정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사진=프로축구연맹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