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미국과 NATO 상대로 핵전쟁 훈련

이철재 입력 2021. 9. 22. 14:17 수정 2021. 9. 22. 23:1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러시아가 최근 미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ㆍ나토)를 상대로 핵전쟁 훈련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자파드 2021에서 러시아 육군 보병전투차량이 포병의 화력 지원 속에 전진하고 있다. AP


디펜스 블로그 등 미국ㆍ유럽의 군사 전문매체들은 10~16일 러시아가 유럽 일대에서 벨라루스와 함께 연 자파드 2021 연합 군사훈련에서 전술핵 사격 연습을 했다고 보도했다. 자파드는 러시아어로 서쪽이라는 뜻이다. 이 훈련은 미국ㆍ나토의 전면전을 가상해 이뤄진다. 미국ㆍ나토가 러시아로 쳐들어오면 반격해 물리치는 내용으로 이뤄졌다.

그동안 러시아는 자파드 훈련에 핵전쟁 시나라오도 포함한 것으로 의심됐다.

러시아의 Tu-22M3 백파이어 폭격기. 생김새가 백조를 닮아 '죽음의 백조'란 별명으로도 불린다. Air Power Austrailia


미국ㆍ유럽 전문가는 Tu-22M3 백파이어 폭격기와 2S7M말카 자주포에 주목했다. 러시아는 Tu-22M3와 2S7M로 미국ㆍ나토의 시설과 병력을 대상으로 모의로 핵공격했다.

Tu-22M3은 초음속(마하 1.88)으로 날아가며 핵탄두가 달린 순항미사일을 쏠 수 있다. 기체가 날렵한 모양이라 ‘죽음의 백조’라는 별명도 있다. 러시아는 이 폭격기로 폴란드에 있는 미군 사령부를 공격하는 절차를 진행했다고 한다.

러시아의 2S7M 말카 자주포. 전술핵 포탄을 쏘는 목적으로 개발됐다. 디펜스 블로그


2S7M은 구경(포구 지름)이 203㎜인 자주포다. 최대 사거리가 5.6㎞이다. 이 자주포는 일반탄도 쏘지만, 전술핵을 사격하는 목적으로 개발됐다.

러시아ㆍ벨라루스는 자파드 2021에 20만명의 병력, 80대의 군용기ㆍ헬기, 760대의 탱크ㆍ장갑차, 240문의 포ㆍ다연장 로켓, 15척의 전투함을 동원했다.

유누스-벡 에브쿠로프 러시아 국방부 차관은 “이번 훈련은 어떤 침략도 막아내고 어떤 적에게도 경각심을 일깨우도록 단호한 공격을 수행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