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쌍둥이 임신' 황신영 "34주차 104kg..숨쉬기도 힘들다"

이지영 입력 2021. 9. 21. 19:13 수정 2021. 9. 22. 06:3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 황신영 인스타그램 캡처]


세쌍둥이를 임신 중인 개그우먼 황신영(31)이 근황을 공개했다.

황신영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임신 34주 차, 만삭인 상태의 사진과 함께 “이제는 배가 정말 터질 것 같고, 몸살 기운에 느낌상 이번 주 다 못 버틸 것 같은 느낌이 든다”는 글을 올렸다.

황신영은 “마지막 바디체크 사진 남기려고 샤워하고 나왔다”며 “안 힘든 척해보려 했는데 숨도 잘 못 쉬겠고 혈압도 오르락내리락, 배도 많이 터서 튼살이 좀 징그러워 살짝 가렸다”고 상태를 밝혔다.

이어 “현재 몸무게 104㎏, 오늘이 마지막 바디체크가 될 것 같다”며 “이제 힘들어서 밥 먹을 때 빼고는 일어나기도 힘들다”고 전했다.

황신영은 지난 2013년 KBS 28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현재 유튜브 채널 ‘에나스쿨’을 운영 중이다. 그는 올 2월 세쌍둥이 임신 소식을 전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타임톡beta

이 뉴스에 대해 의견을 나눠보세요.
톡방 종료까지 남았습니다.

타임톡 참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