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0-4→11-5 대승' KT 이강철 감독 "강백호 감이 올라온 것이 좋은 영향"

윤승재 입력 2021. 9. 21. 17:2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KT 위즈가 타선의 초반 폭발에 힘입어 3연승 행진을 내달렸다.

경기 후 이강철 감독은 "쿠에바스가 1회 밸런스가 맞지 않아 제구가 잘 안됐지만, 이후 밸런스를 잡아가면서 본인 것을 찾아가 다행이다. 7회까지 투구를 잘해줬다"라면서 "타선도 초반 실점 이후 집중력을 발휘하면서 역전할 수 있었다. 한 번의 찬스를 잘 살렸다"라며 선수들을 칭찬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광주, 윤승재 기자) KT 위즈가 타선의 초반 폭발에 힘입어 3연승 행진을 내달렸다. 

KT 위즈는 21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방문 경기에서 11-5로 승리했다. 

선발 쿠에바스가 2회까지 5실점하며 고전했지만, 타선이 2회와 3회 총 8득점을 뽑아내면서 분위기를 다시 가져왔다. 강백호가 2안타 3타점으로 맹활약했고, 천성호도 3안타 3득점 맹타를 휘두르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여기에 안정을 찾은 쿠에바스가 7회까지 추가 실점없이 마운드를 지켜내면서 팀 승리를 견인했다. 

경기 후 이강철 감독은 "쿠에바스가 1회 밸런스가 맞지 않아 제구가 잘 안됐지만, 이후 밸런스를 잡아가면서 본인 것을 찾아가 다행이다. 7회까지 투구를 잘해줬다"라면서 "타선도 초반 실점 이후 집중력을 발휘하면서 역전할 수 있었다. 한 번의 찬스를 잘 살렸다"라며 선수들을 칭찬했다. 

이 감독은 "천성호가 3안타를 치면서 타선에서 연결고리 역할을 잘 해줬다. 강백호도 찬스에서 잘 쳐줬다. 강백호의 감이 올라오면서 팀에 좋은 영향을 끼쳤다"라며 만족해 했다. 

마지막으로 이 감독은 "명절에도 야구장 안팎에서 응원해주신 팬분들께 감사드린다"라며 추석 승리 소감을 맺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