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수익률 하위 10개 종목 중 6개가 제약·바이오株

공병선 입력 2021. 9. 19. 13:1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올해 유가증권시장에서 부진했던 종목 가운데 제약 및 바이오주들이 상당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7일 기준 올해 유가증권시장 수익률 하위 10개 종목 가운데 6개가 바이오 관련 종목이었다.

제약·바이오 종목으로 구성된 지수도 최하위권에 맴돌았다.

바이오 업종 주요 종목으로 구성된 'KRX 바이오 K-뉴딜지수'는 지난 17일 3127.03으로 마감하면서 지난해 말(3912.26) 대비 20.07% 하락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코로나19 관련 테마주로 부각되며 급등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증가·치료제 임상 실패 소식 겹치며 급락

[아시아경제 공병선 기자] 올해 유가증권시장에서 부진했던 종목 가운데 제약 및 바이오주들이 상당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7일 기준 올해 유가증권시장 수익률 하위 10개 종목 가운데 6개가 바이오 관련 종목이었다.

일양약품 우선주인 일양약품우는 지난해 말 8만원에서 59.38% 감소해 이달 17일 3만2500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체 종목 중 하락률 2위에 해당한다. 일양약품 보통주도 같은 기간 50.30% 감소해 하락률 4위에 올랐다.

이어 신풍제약(-47.10%), 종근당(-45.25%), 녹십자홀딩스2우(-39.37%)는 하락률 5~7위를 차지했다. 한올바이오파마의 하락률은 38.53%로 10위에 올랐다.

이 종목들은 지난해 코로나19 관련 테마주로 부각되면서 가파르게 상승했다. 이후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증가하고 치료제 임상 실패 소식 등이 겹치자 급락했다.

대표적인 예로 신풍제약은 자체 개발한 말라리아 치료제 파라맥스가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로 떠오르면서 지난해 한 해 동안 1612.71% 폭등했다. 같은 기간 신풍제약우는 1955.37%로 지난해 유가증권시장 상승률 1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코로나19 백신이 연이어 등장하면서 주가가 꺾이기 시작한 신풍제약은 지난 4월 최대주주의 지분 매각 소식에 주가가 반 토막 났다. 지난 7월엔 파라맥스가 임상 2상 시험 결과에서 유의성을 확보하지 못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하한가를 기록하기도 했다.

제약·바이오 종목으로 구성된 지수도 최하위권에 맴돌았다. 바이오 업종 주요 종목으로 구성된 ‘KRX 바이오 K-뉴딜지수’는 지난 17일 3127.03으로 마감하면서 지난해 말(3912.26) 대비 20.07% 하락했다. 이는 거래소 테마 지수 중 가장 큰 하락률이다. 이 기간 동안 해당 지수 시가총액은 3조8000억원이 사라졌다.

‘코스피 200 헬스케어’와 ‘코스닥 150 헬스케어’도 각각 하락률 15.77%, 22.86%를 기록했다. 이는 코스피와 코스닥 관련 업종 지수에서 최하위에 해당한다.

한편 올해 유가증권시장에서 주가가 가장 많이 오른 종목은 넥스트사이언스로 537.04% 증가했다. 넥스트사이언스는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베트남 제약사 나노젠과 관련되면서 급등하기 시작했다.

공병선 기자 mydillon@asiae.co.kr

Copyright©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