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철의 마음풍경] 아파트 빌딩 숲에 두둥실 뜬 보름달

백종현 입력 2021. 9. 19. 07:0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어둠이 밀려오는 푸른 저녁
별빛 반짝이는 반딧불이처럼
아파트 숲에 전깃불이 켜진다.

가고 싶어도 차마 갈 수 없고
보고 싶어도 어쩔 수 없는 한가위,
둥근 달도 구름 뒤로 숨어든다.

■ 촬영정보

「 지난해 추석인 10월 1일 촬영한 한가위 보름달. 올해도 풍성한 보름달이 온 누리 고루 비추기를 기대한다. 렌즈 70~200mm, iso 1600, f4, 1/60초.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