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황소 드리블' 황희찬, 2호골 아쉽게 놓쳐.. 울버햄턴은 0-2 패배

허인회 기자 입력 2021. 9. 18. 22:2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황희찬이 교체 출전한 가운데 울버햄턴원더러스는 승점 획득에 실패했다.

18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턴에 위치한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를 가진 울버햄턴이 브렌트포드에 0-2로 졌다.

전반 27분 브렌트포드가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후반 23분 히메네스가 가슴으로 떨어뜨린 공을 받아 골키퍼 정면에서 슈팅을 시도했다.

음성재생 설정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황희찬(울버햄턴원더러스). 게티이미지코리아

[풋볼리스트] 허인회 기자= 황희찬이 교체 출전한 가운데 울버햄턴원더러스는 승점 획득에 실패했다.


18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턴에 위치한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를 가진 울버햄턴이 브렌트포드에 0-2로 졌다.


홈팀 울버햄턴은 아다마 트라오레, 라울 히메네스, 프란시스코 트린캉이 스리톱이다. 주앙 무티뉴와 후벵 네베스가 중원에 섰다. 좌우 윙백은 페르난두 마르샬, 넬송 세메두고, 로망 사이스, 코너 코디, 막시밀리안 킬먼이 스리백을 맡았다. 골키퍼 장갑은 조세 사가 착용했다.


브렌트포드도 에단 피노크, 폰투스 얀손, 크리스토퍼 아예르로 이뤄진 스리백을 구성했다. 좌우 윙백은 리코 헨리와 세르기 카노스다. 브라이언 음베우모와 이반 토니가 투톱을 이뤘고, 피탈리 야넬트, 크리스티안 뇌르고르, 산톤 밥티스트가 미드필더다. 골문은 다비드 라야가 지켰다.


전반 8분 브렌트포드가 먼저 골망을 흔들었으나 오프사이드로 취소됐다. 음베우모가 침투패스를 받아 문전에서 찔러준 공을 토니가 마무리했다. 부심의 깃발을 확인한 주심은 득점을 무효 처리했다. 음베우모가 수비라인을 깨는 순간 오프사이드 위치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울버햄턴은 전반 16분 트라오레가 개인 기량으로 위협적인 기회를 만들었다. 드리블로 수비진을 제치는 데까지는 좋았는데 마무리를 때린 중거리슈팅이 부정확했다.


전반 27분 브렌트포드가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코너킥 상황에서 마르살이 토니를 밀어 넘어뜨리자 주심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토니는 본인이 따낸 페널티킥을 직접 깔끔하게 처리했다.


2분 뒤 토니가 다시 한번 득점했는데 이번에는 파울이 선언되며 취소됐다. 야넬트가 골키퍼 정면에서 찬 킥이 선방에 막힌 뒤 문전 혼전 상황이 발생했다. 토니가 공을 받아 힐킥으로 마무리했는데 주심이 핸드볼 파울을 선언했다. 비디오판독(VAR)실과 소통한 뒤 원심을 유지했다.


전반 32분 울버햄턴이 득점 기회를 아쉽게 놓쳤다. 트라오레가 아크 왼쪽에서 강력하게 때린 킥이 수비 맞고 굴절된 뒤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브렌트포드가 추가골까지 성공시켰다. 전반 34분 골킥을 한 번에 이어받은 토니가 풀백을 벗겨내고 경기장 왼쪽으로 돌파했다. 이후 문전으로 낮게 올린 크로스를 음베우모가 침착하게 밀어 넣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황희찬이 사이스 대신 교체 출격했다. 황희찬은 1분 만에 좋은 위치에서 파울을 이끌었다. 키를 넘기는 드리블을 시도했는데 헨리가 유니폼을 잡아당겼다.


후반 19분 브렌트포드가 수적 열세에 놓이게 됐다. 밥티스트가 트린캉의 공격을 고의적으로 저지했다가 경고를 받았다. 불과 5분 전 옐로카드를 수집한 바 있는 밥티스트는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이후 황희찬에게 기회가 찾아왔다. 후반 23분 히메네스가 가슴으로 떨어뜨린 공을 받아 골키퍼 정면에서 슈팅을 시도했다. 수비가 빠르게 태클로 막아내며 득점이 아쉽게 무산됐다. 후반 28분 황희찬이 다시 한번 기회를 잡았다. 동료가 밟고 지나간 공을 잡아 문전으로 쇄도했는데 상대가 급하게 걷어냈다.


울버햄턴은 후반 39분 다니엘 포데센가 좋은 위치에서 프리킥을 획득했다. 아크 오른쪽에서 트린캉이 감아 찬 왼발 킥은 크로스바 위로 넘어갔다. 후반 41분에는 절호의 기회가 지나갔다. 경기장 우측에서 트라오레가 길게 찬 크로스를 히메네스가 헤딩슈팅으로 연결했는데 골문 옆으로 벗어났다. 후반 추가시간 네베스가 먼 거리에서 때린 날카로운 슈팅마저 골문을 살짝 빗나갔다.


이후 추가득점 없이 울버햄턴의 2점 차 패배로 경기가 종료됐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Copyright© 풋볼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