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우먼' 첫 방부터 이하늬가 이하늬 했다..사이다 코믹버스터

김현정 입력 2021. 9. 18. 20:42 수정 2021. 9. 18. 20:5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이하늬가 '원 더 우먼'에서 교통사고로 기억상실증에 걸리며, 비리 검사에서 재벌가 며느리로 인생이 체인지됐다.

지난 17일 첫 방송된 SBS 새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One the Woman)'에서는 서울중앙검찰청 비리 검사 조연주(이하늬 분)가 교통사고로 기억상실증에 걸렸다.

하지만 기억상실증에 걸린 조연주가 강미나로 오해를 받았다.

'원 더 우먼'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이하늬가 '원 더 우먼'에서 교통사고로 기억상실증에 걸리며, 비리 검사에서 재벌가 며느리로 인생이 체인지됐다. 

지난 17일 첫 방송된 SBS 새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One the Woman)'에서는 서울중앙검찰청 비리 검사 조연주(이하늬 분)가 교통사고로 기억상실증에 걸렸다. 똑같은 얼굴 때문에 재벌가 유민그룹의 유일한 상속자이자 한주그룹 며느리인 강미나가 됐다.

검사 조연주의 첫 등장은 강렬했다. 화려한 트레이닝 복 차림으로 등장, 조폭들에게 훈수를 두며 로비를 받는 모습으로 얼굴을 비쳤다. 더불어 조연주는 갑작스럽게 조폭 세력 싸움 휘말린 상황에서도 당황하기는커녕 날아 차기로 상대를 제압했다. 남문파 적통 후계자 다운 싸움 실력을 뽐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런가 하면 검찰청 안에서 조연주는 남다른 처세술로 상사들의 심기를 거스르지 않는 스킬을 발휘, 라인 타기에 열을 올렸다. 상사 류승덕(김원해)을 물 먹인 사기꾼 이봉식(김재영)을 잡기 위해 비밀리에 잠복근무에 나섰다. 


반면에 똑같은 얼굴의 강미나는 재벌가 며느리지만, 혼외자라는 이유로 시댁 식구들은 물론이고 친정 식구들한테까지 없는 사람 취급을 당했다. 시어머니 서명원(나영희)의 인격 모독 수준의 혹독한 시집살이에도 일상인 듯 무덤덤하게 반응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기꾼 이봉식을 검거하기 위해 그림 경매장에 간 조연주가 자신과 똑같이 생간 강미나를 목격하며 충격에 빠졌다. 그러나 보고도 믿을 수 없는 광경에 깜짝 놀라는 것도 잠시, 조연주는 사기꾼 이봉식의 등장에 도플갱어 강미나는 바로 잊고 추격을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조연주가 달려오는 차에 치이는 교통사고를 당했다. 

이와 동시에 강미나의 친정 식구들이 비행기 추락 사고로 모두 사망하고, 혼외자인 그가 유민그룹의 유일한 상속자가 되는 전개가 등장했다. 하지만 기억상실증에 걸린 조연주가 강미나로 오해를 받았다.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하는 그가 눈을 뜨자마자 자신에게 막말을 퍼붓는 시어머니 서명원의 팔을 단번에 꺾어버리는 통쾌한 한 방을 선사했다.

'원 더 우먼'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SBS 방송화면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Copyright© 엑스포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