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부스터샷' 접종 300만명 돌파.. 인구 3분의 1 맞혔다

이춘희 입력 2021. 9. 18. 15:49 수정 2021. 9. 18. 16:4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 부스터 샷(추가접종)을 시작한 이스라엘의 추가 접종자가 약 세 달만에 300만명을 넘어섰다.

18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전날 이스라엘 보건부는 부스터 샷 접종자가 300만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스라엘은 지난 7월12일부터 면역력 저하자 등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백신 부스터 샷 접종을 시작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20일 이스라엘 예루살렘에서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추가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 부스터 샷(추가접종)을 시작한 이스라엘의 추가 접종자가 약 세 달만에 300만명을 넘어섰다.

18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전날 이스라엘 보건부는 부스터 샷 접종자가 300만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스라엘 총인구가 930만여명인 점을 감안하면 인구의 3분의 1 이상이 부스터 샷을 맞은 셈이다.

나프탈리 베네트 총리는 "백신을 맞은 300만명의 선하고 책임감 있는 시민에게 감사한다"며 "우리는 이제 더 안전하고 건강해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의 다음 목표는 400만명 접종"이라며 "이를 위해 몇 주 내로 정부가 새로운 프로그램을 내놓을 것"이라고도 말했다.

이스라엘은 지난 7월12일부터 면역력 저하자 등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백신 부스터 샷 접종을 시작했다. 이어 현재는 12세 이상까지 접종 대상을 확대한 상태다.

다만 전날 미국 식품의약국(FDA) 자문단이 고령자와 의료 종사자, 응급대응 요원 등에게만 부스터 샷 접종은 만장일치로 권고토록 한데 비해 16세 이상 전 연령에 대한 접종 권고는 압도적 반대로 부결시킨 만큼 이스라엘 정부의 부스터 샷 접종 확대를 두고 논란이 일 전망이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