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의 적? 내장지방 줄이는 '빵'도 있다

이슬비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9. 15. 08: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내장지방은 빵을 좋아하는 사람의 고질적인 고민이다.

빵의 주재료인 정제된 밀가루는 혈당을 급격히 올려 내장지방을 축적하기 때문이다.

빵을 즐길 수 있을 뿐 아니라, 축적된 내장지방까지 뺄 수 있다.

그 결과, 통곡물로 만든 식품을 하루 3회 이상 섭취하는 사람은 정제된 곡물로 만든 식품을 먹는 사람보다 내장지방이 평균 10%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통곡물 빵을 먹으면 내장지방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내장지방은 빵을 좋아하는 사람의 고질적인 고민이다. 빵의 주재료인 정제된 밀가루는 혈당을 급격히 올려 내장지방을 축적하기 때문이다. 밀가루 빵 대신 ‘통곡물 빵’을 먹어보자. 빵을 즐길 수 있을 뿐 아니라, 축적된 내장지방까지 뺄 수 있다.

미국 터프츠대 인간영양연구소 니콜라 매코운(Nicola McKeown) 박사팀은 통곡물과 정제 곡물이 내장지방에 미치는 영향을 알기 위해 프래밍햄 심장조사(Framingham Heart Study)에 참여하고 있는 32~83세 성인 2834명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그 결과, 통곡물로 만든 식품을 하루 3회 이상 섭취하는 사람은 정제된 곡물로 만든 식품을 먹는 사람보다 내장지방이 평균 10%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통곡물로 만든 식품을 먹으면서 그보다 더 많은 정제곡물로 만든 식품을 함께 먹으면 내장지방 감소 효과가 나타나지 않았다”며 “통곡물로 만든 식품은 정제된 곡물로 만든 식품보다 곡물이 기존에 가지고 있는 섬유질 등 영양소가 그대로 유지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일본의 한 연구팀도 비슷한 실험을 진행했다. 연구팀은 비만 성인 50명을 두 그룹으로 나눠 12주 동안 한 그룹은 통곡물 빵을 먹게 하고, 한 그룹은 정제된 밀가루로 만든 빵을 먹게 했다. 6주마다 혈액 검사와 CT촬영을 진행했다. 그 결과, 통곡물 빵을 먹은 그룹은 밀가루 빵을 먹은 그룹에 비해 뚜렷하게 내장지방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내장지방은 장기내부나 장기 사이에 끼어 있는 지방으로 체내 염증을 분비해 당뇨병, 심뇌혈관질환, 고혈압 등 여러 질환 위험을 높이기 때문에 평소에 축적되지 않게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