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난에 월세 너마저..서울 빌라 평균 62만원 '사상 최고'

김원 입력 2021. 9. 14. 16:14 수정 2021. 9. 14. 21:1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 빌라 평균 월세와 월세 보증금 추이 조사
서울 빌라 평균 월세보증금과 월세 추이.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서울의 연립·다세대(빌라) 월세와 보증금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연립·다세대 월셋집에 살려면 평균 5683만원의 보증금에 62만원의 월세를 내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부동산 플랫폼 다방을 서비스하는 스테이션3가 한국부동산원의 서울 연립·다세대 평균 월세와 월세 보증금 추이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7월 기준 평균 월세는 62만4000원에 달했다. 이는 부동산원이 관련 조사를 시작한 2015년 7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서울 빌라 평균 월세 보증금도 5683만7000원으로 통계 집계 이래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전국 평균(2886만1000원)과 비교하면 두 배가량 많다.

지역별로 보면서울 강북 도심권(종로·중·용산구)과 강남 동남권(서초·강남·송파·강동) 빌라의 평균 월세는 각각 84만4000원과 88만8000원에 달해 서울 평균치를 웃돌았다. 반면 은평·서대문·마포구가 포함된 강북 서북권(55만7000원)과 양천·강서·구로·금천·영등포·동작·관악구가 있는 강남 서남권(52만1000원)은 평균치에 미치지 못했다.

경기도 또한 월세와 보증금이 최고 수준에 이르렀다. 과천·안양·성남·군포·의왕 등이 포함된 경기 경부1권 빌라 평균 월세는 전국 시·군·구 가운데 가장 높은 98만4000원이었다. 서울 강남권보다도 높고 경기도 평균 월세(50만원)의 약 두 배에 달하는 수치다. 또 경부1권의 평균 월세 보증금은 7394만9000원으로, 경기도 평균치(2730만000원)의 2.7배에 달했다. 이에 대해 다방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건설과 수도권 3기 신도시 개발 여파로 매매가가 크게 뛰고 있는데, 임대 시장도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7월 서울 및 수도권 주요 지역 빌라 평균 월세.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서울에서 아파트 전세난이 심화하면서 지난달 반전세 등 월세를 낀 임대차 거래가 올해 들어 최고치인 39.4%를 기록했다. 전셋값이 치솟으면서 전세를 구하지 못하거나 오른 전셋값을 대지 못하는 임차인들이 월세를 낀 반전세 계약을 맺는 사례가 계속 늘다. 집주인들도 전세보다는 월세를 선호하는 경향이 커졌다.

빌라 시장도 다르지 않다. 서울 빌라 7월 평균 전세금은 2억4300만원이다. 전·월세전환율이 4%라는 점을 고려하면 월세 보증금이 1천만원일 경우 월세는 78만원까지 치솟는다. 올해 기준 4인 가구 중위소득(487만6290원)의 16%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전셋값 대비 보증금 비율도 감소하는 추세다. 서울 빌라의 7월 전세가 대비 보증금 비율은 22.3%로, 전달보다 0.6%포인트 감소했다. 이 수치는 2017년 1월만 해도 29.4%에 달했다. 보증금보다 월세를 많이 받는 것을 선호하는 집주인이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다방 관계자는 "임대 시장 수급 균형이 깨지면서 월세와 월세 보증금이 모두 오르고 있다"며 "계약갱신청구권 등 임대차 3법으로 내년 임대 물량도 묶일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