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효주→세훈, 영화 '해적' 팀 총출동.."촬영 끝날 때 울었었다" (바퀴 달린 집) [종합]

이이진 입력 2021. 9. 13. 23: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한효주, 이광수, 강하늘, 김성오, 박지환, 채수빈, 김기두, 권상우, 엑소 세훈이 캠핑장을 찾았다.

13일 방송된 tvN '빌려드립니다 바퀴 달린 집'에서는 영화 '해적' 출연배우 한효주, 이광수, 강하늘, 김성오, 박지환, 채수빈, 김기두, 권상우, 세훈이 캠핑에 모인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한효주, 이광수, 강하늘이 가장 먼저 캠핑장에 도착했다.

이후 한효주, 이광수, 강하늘은 장을 본 후 캠핑장으로 돌아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한효주, 이광수, 강하늘, 김성오, 박지환, 채수빈, 김기두, 권상우, 엑소 세훈이 캠핑장을 찾았다.

13일 방송된 tvN '빌려드립니다 바퀴 달린 집'에서는 영화 '해적' 출연배우 한효주, 이광수, 강하늘, 김성오, 박지환, 채수빈, 김기두, 권상우, 세훈이 캠핑에 모인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한효주, 이광수, 강하늘이 가장 먼저 캠핑장에 도착했다. 한효주는 돼지고기와 반찬을 한가득 챙겨왔고, 강하늘은 라면과 참치캔을 준비했다.

특히 한효주는 "얼굴만 봐도 좋다. 오랜만에 봐가지고. 영화 끝나고 반 년이 넘었다. 1월에 끝났으니까. 나는 촬영 끝날 때 그렇게 기분이 이상하더라. 보기 더 어렵다고 생각이 드니까 더 아쉽고"라며 '해적'에서 호흡을 맞춘 동료 배우들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이광수는 "너 울었지 않냐"라며 회상했고, 한효주는 "눈물이 나더라. 눈물이 자연스럽게 떨어지더라. 꾹 참아보았지만"이라며 민망함을 드러냈다.

또 한효주, 이광수, 강하늘은 장을 보기 위해 마트로 이동했다. 이때 한효주는 "여기 우리 영화 촬영하러 오던 데 아니냐"라며 반가워했고, 이광수는 "배가 야외 세트라서 참 좋았던 거 같다"라며 거들었다.

한효주는 "촬영할 때는 너무 고생하긴 했지만 다 산으로 둘러싸여 있지 않았냐. 산이 계절이 변해가는 그걸 시시각각 느끼는 게"라며 털어놨고, 강하늘은 "누나 현장에서 산 색깔 바뀌는 거 계속 보고 있지 않았냐"라며 맞장구쳤다.

이광수는 "네가 완전 더울 때 '이제 저 산이 빨개졌다가 다 떨어지면 우리도 끝나겠지?' 그런 이야기했던 게 기억이 난다"라며 웃음을 터트렸고, 강하늘은 "마지막 잎새 아니냐"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강하늘은 "촬영 현장 가는 게 아무 부담이 없었다"라며 밝혔고, 이광수는 "맞다. 놀러 가는 느낌이었다"라며 덧붙였다. 한효주는 "되게 소풍 가는 기분이었다. 난 솔직히 또 하라고 하면 또 할 수 있을 만큼 재미있었다. 진짜 너무 좋았다"라며 못박았다.

이후 한효주, 이광수, 강하늘은 장을 본 후 캠핑장으로 돌아갔다. 이광수와 강하늘은 타프를 설치하느라 쩔쩔맸고, 이때 김성오와 박지환이 합류했다. 박지환은 평소 캠핑 마니아답게 능숙한 손길로 타프를 설치했다.

한효주가 식사 준비를 주도했고, 콩국수와 카레를 완성했다. 김성오는 소금을 설탕으로 착각해 콩국수에 뿌렸고, 강하늘은 김성오를 배려해 콩국수를 바꿔줬다. 강하늘은 "나는 원래 소금만 넣어 먹는다. 원래 짜게 먹는다"라며 안심시켰고, 다른 출연자들은 콩국수를 한 모금씩 먹어보며 제각기 다른 식성을 엿보였다.

출연자들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식사를 마친 후 계곡으로 향했다. 그 사이 세훈, 채수빈, 김기두, 권상우가 도착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 = tvN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Copyright© 엑스포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