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앞둔 독일, 사민당 지지율 1위.."기후 주제가 표심 영향"

이영호 입력 2021. 9. 12. 22:4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12일(현지시간) 독일 여론조사연구소 인사(Insa)가 빌트암존탁의 의뢰를 받아 지난 6∼10일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번 주말 연방하원 총선이 있다면 어떤 정당을 지지하느냐는 질문에 26%가 사민당이라고 응답했다.

16년의 임기를 마치고 퇴임하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소속된 기독민주당(CDU)·기독사회당(CSU) 연합의 지지율은 20%까지 추락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이영호 기자]

12일(현지시간) 독일 여론조사연구소 인사(Insa)가 빌트암존탁의 의뢰를 받아 지난 6∼10일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번 주말 연방하원 총선이 있다면 어떤 정당을 지지하느냐는 질문에 26%가 사민당이라고 응답했다.

16년의 임기를 마치고 퇴임하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소속된 기독민주당(CDU)·기독사회당(CSU) 연합의 지지율은 20%까지 추락했다.

올해 초만 해도 37%에 달했던 기민·기사당 연합의 지지율은 아르민 라셰트 기민당 대표를 메르켈 총리의 뒤를 이을 총리 후보로 내세우면서 15년 만에 사민당에 밀린 뒤 6%포인트(P)까지 격차를 확대하고 있다.

한때 녹색 돌풍을 일으켰던 녹색당의 지지율은 15%로 내려앉았고, 자유민주당(FDP)과 극우성향의 '독일을 위한 대안(AfD)'의 지지율은 각각 13%, 11%를 기록했다. 좌파당은 6%에 머물렀다.

총리를 직접 뽑는다면 31%는 올라프 숄츠 사민당 총리 후보를 뽑겠다고 답했고, 14%는 안나레나 배어복 녹색당 총리 후보, 13%는 아르민 라셰트 기민·기사당 후보를 지목했다.

조사대상 독일 유권자들은 이번 총선에서 표심을 가를 주제로 35%가 기후를 꼽았고, 33%는 연금, 26%는 주거·임대료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각각 꼽았다.

이어 24%는 건강·보호, 21%는 학교·유치원과 교육, 20%는 이민, 19%는 조세, 18%는 경제, 17%는 내적인 안전성, 16%는 임금이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다. 교통과 모빌리티는 9%, 유럽은 6%, 안보는 2%를 기록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