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 "대본도 설정도 없던 '바라던 바다' 출연하길 잘했다"

황소영 입력 2021. 6. 28. 09:4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바라던 바다' 이동욱

배우 이동욱이 '바라던 바다'를 통해 인간미 가득한 모습으로 다가온다.

내일(29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될 JTBC '바라던 바다'는 신비롭고 아름다운 바다가 보이는 라이브바에서 직접 선곡한 음악과 직접 만든 요리를 선보이는 스타들과 그 곳을 찾은 손님들의 이야기를 담은 힐링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동욱은 '바라던 바다'에서 헤드 바텐더로 변신한다. 손님들에게 선보일 칵테일을 위해 사전에 훈련했고, 직접 막걸리를 담그는 등 열정을 드러냈다. 뛰어난 순발력과 다정함으로 손님들의 하루를 행복하게 만드는 것은 물론 다이빙과 요리 등 다방면에서 활약했다는 후문이다.

출연 계기와 관련, 이동욱은 "바닷가에서 생활해 보는 게 재밌을 것 같았다. 술을 만들고, 공연을 하고, 그로 인해 찾아주신 분들께 추억을 만들어 드리는 일 모두 새로운 경험이라 도전해 보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촬영 중 기억에 남는 순간으로는 노을과 비바람이 몰아치던 날을 꼽았다. "매일 보던 노을이 너무 아름다워 그것만으로도 이 프로그램을 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비바람이 심하게 몰아치던 날이 있었는데 그날 어렵지만 무사히 영업을 마쳤던 기억도 오래 남을 것 같다"라고 귀띔했다.

이동욱은 멤버들에 대해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모두 착한 사람들이어서 고마웠다. 모두가 본인이 할 일에 최선을 다하는 건 물론 서로 돕는 게 당연하고 생각하는 사람들이었다. 좋은 선후배들과 인연이 생겨 즐거웠다"라고 언급했다.

또 '바라던 바다'를 통해 보여주고 싶은 모습에 대해 "대본도 설정도 아무것도 없다. 아침에 눈 뜨면 자연스레 주방에 모여 각자 할 일을 한다. 배고프면 밥을 차려 먹고, 바 영업을 열심히 하고 졸리면 자고. 연기할 때 보다 편한 모습을 보여 드리고 싶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동욱은 "점점 가까워지는 멤버들의 관계, 일이 손에 익어가는 모습들, 공연 팀의 훌륭하고 대단하고 사랑스러운 무대, 찾아 주신 손님들의 소중한 사연들, 우리나라 바다의 아름다움 등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