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 건강 위해 도움 되는 5色 과일·채소는?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1. 28. 20: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변비에 걸리지 않으려면 장내 환경을 개선하는 생활습관을 들여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규칙적인 식사와 운동을 하는 것이 중요한데, 더불어 5색 과일과 채소를 넉넉히 먹는 게 효과적이다.

섬유질이 풍부한 것도 장 건강에 도움을 준다.

베타카로틴과 라이코펜이 함유돼 장 점막을 건강하게 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대장 건강을 위해서는 5색 과일과 채소를 챙겨 먹는 게 도움이 된다. 노란색을 대표하는 식품은 호박이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변비에 걸리지 않으려면 장내 환경을 개선하는 생활습관을 들여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규칙적인 식사와 운동을 하는 것이 중요한데, 더불어 5색 과일과 채소를 넉넉히 먹는 게 효과적이다.

대한대장항문학회에서는 대장암 예방을 위한 건강식단으로 평소 쉽게 접할 수 있는 5가지 색의 과일·채소 섭취를 권장하고 있다. 이들에는 강력한 항산화 기능이 있어 체내 손상을 입히는 활성산소로부터 세포를 보호하고, 암을 예방한다. 섬유질이 풍부한 것도 장 건강에 도움을 준다.

5가지 색은 붉은색, 노란색, 녹색, 보라색, 흰색이다.

붉은색 식품으로는 파프리카가 대표적이다. 베타카로틴과 라이코펜이 함유돼 장 점막을 건강하게 한다. 노란색 식품에는 호박이 있다. 역시 베타카로틴이 들었다. 녹색 식품은 대장암 예방에 특히 효과적이라고 알려졌는데 브로콜리가 있다. 브로콜리에는 비타민C를 비롯해 베타카로틴, 루테인, 셀레늄 등 항산화 영양소가 풍부하다. 줄기 쪽에 영양소와 섬유소가 풍부해 함께 조리해 먹는 것이 좋다. 보라색 식품인 비트에는 안토시아닌과 베타시아닌이 들었다. 안토시아닌은 항암 작용을 하고 베타시아닌 역시 노화를 지연시킨다. 흰색 식품에는 버섯이 있다. 글루칸 성분이 함유돼 항암 효과를 내며, 안토크산틴·알리신 등의 성분이 들어 있어 면역력 강화, 암 예방에 효과가 있다.

-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