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세 유태오, '새해전야'서 사랑꾼 변신

박정선 2021. 1. 27. 13:5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새해전야'

배우 유태오가 영화 '새해전야(홍지영 감독)'에서 세상의 편견에 부딪혀 오랜 연인에게 미안한 사랑꾼 래환 역을 맡아 또 한번 변신에 성공했다.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이다. 유태오는 패럴림픽 국가대표 래환 역을 맡아 이전 작품들과는 다른 새로운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래환은 스노보드 유망주로 연인 오월(최수영)과 함께 행복한 미래를 꿈꾸는 인물이다. '새해전야'를 “클래식하고 로맨틱한 행복을 희망적으로 바라보는 영화”라고 전한 그는 오월만을 바라보는 다정다감한 사랑꾼의 면모를 제대로 보여주며 관객들을 설레게 만들 예정이다.

특히 카메라가 꺼졌을 때도 최수영을 살뜰하게 챙기는 다정다감한 면모로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낸 유태오의 모습은 사랑꾼 래환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여심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또한 유태오는 하얀 설원 위를 멋지게 질주하는 스노보드 장면을 직접 소화해내기 위해 트레이닝을 받는 등 작품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드러냈다. 스노보드를 타면서도 감정몰입을 해야 하는 어려움 속에서도 빈틈없는 연기력으로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여 기대를 높인다.

“기존에 찾아보기 어려운 패럴림픽 선수의 사랑 이야기에 끌렸다”며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힌 유태오는 세상의 편견을 딛고 사랑을 지키려는 래환을 통해 관객들에게 깊은 공감과 응원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새해전야'는 오는 2월 10일 개봉 예정이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Copyright © 일간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