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북 균형발전 시대적 과제.. 강북 상업지역 비율 높여야"

김재중 입력 2021. 1. 27. 04:02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류경기 중랑구청장


“강남·북이 균형성장을 해야 서울은 미래가 있고, 도시 전체 역량을 키울 수 있습니다. 폭발적 인구 증가 시기에 서울시당국이 강북 주민이 낸 세금을 강남에만 투자해 불균형 성장을 했지만, 지금은 강남에서 나오는 재원을 강북에 쓰는 게 정당한 시기입니다.”

류경기(60·사진) 중랑구청장은 25일 집무실에서 가진 국민일보와의 신년인터뷰에서 서울시 행정1부시장을 지낸 ‘행정의 달인’ 답게 서울시의 개발역사를 꿰뚫으며 강남·북 균형발전의 당위성을 설파했다.

류 구청장은 “4월 보궐선거에서 서울시장이 누가 되든 강남·북 균형 발전을 위해 강북을 집중 배려해야 한다”며 “재산세 공동과세 비율(50%)도 높여 재산세를 재배분하고 서울시 교부금도 강북에 더 많이 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강남·북 균형발전은 자비나 선의를 베푸는 게 아니다. 서울시가 처한 시대적 상황에서 봤을때 피할 수 없는 과제”라고 강조했다.

류 구청장은 “균형발전을 하려면 강북의 상업지역 및 준주거지역을 늘려줘야 한다. 주거지역 아니면 녹지지역으로만 해놓으니 민간투자 유치가 어렵고 개발이 제약된다”고 했다. 이어 “최소한 역세권을 중심으로 준주거지역을 확대하고, 상업지역 물량을 강북에 집중 배정해야 한다”고 했다. 서울시 전체 상업지역 비율은 4%인데 중랑구는 1.8%에 불과하다.

중랑구는 2019년 상업지역과 준주거지역 확보를 위해 용도지역 상향 타당성 검토 용역을 발주했다. 이를 토대로 1단계 2022년까지 상업지역 4만1000㎡·준주거지역 4만3000㎡, 2단계 2023년까지 준주거지역 3만8000㎡, 3단계 2025년까지 상업지역 5만9600㎡·준주거지역 7500㎡ 확보를 목표로 용도지역 상향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묵동지구와 면목지구의 지구단위계획을 수립 중이다.

류 구청장은 “올해 경제기반 확충과 교육환경 개선 분야에서 구체적인 성과가 나타날 것”이라며 “중랑구 소재 제조업의 70%를 차지하는 패션봉제산업을 집중 지원하는 패션봉제지원센터가 올해 하반기에 착공해 2023년 오픈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내 기업단지에 1000개 기업, 만개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그는 “지난해 지식산업 1센터에 280개 기업이 입주했고 올해는 지식산업 2센터에 345개 입주하게 된다. 내년에 창업지원센터, 양원지구에 기업지원센터 등 4개 센터가 만들어지면 경제기반 확충을 위한 동력이 생긴다”고 설명했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 본사 이전도 중랑구 경제기반의 한 축을 형성한다. 류 구청장은 “올해 SH본사 건물을 설계해 내년에 착공하고 2024년 입주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랑구는 문화시설이 부족하다. 서울시가 SH본사 옆에 세종문화회관 분관 형태로 문화회관을 지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류 구청장은 면목선 재정사업과 신내 차량기지 이전 문제도 언급했다. 그는 “서울시가 면목선을 재정사업으로 하겠다고만 발표하고 타임 스케줄이 안나오고 있다. 투자계획을 확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내 차량기지가 3만평인데 이를 남양주로 이전하면 중랑구는 기업 유치와 주택공급을 늘릴 수 있고 남양주는 새 교통수단을 얻어 윈윈이 된다”고 설명했다.

교육분야에서는 80억원의 구 예산을 들여 짓고 있는 방정환교육지원센터가 오는 5월 개관한다. 류 구청장은 “방정환교육지원센터는 관내 초·중·고 47개 학교가 있는데 학생들의 진학, 진로, 취업에 대한 종합지원시스템을 갖추고 학교에서 지원받기 어려운 프로그램을 지원하게 된다”고 밝혔다. 또 취학전 아동의 학습능력 기반을 갖추기 위한 천권 읽기 운동이 학부모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현재 5~7세 아동의 33%가 취학전 독서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데 이 비율을 올해 50%로 높이고 장기적으로 중랑에서 태어난 취학 전 아동이 전부 책읽기를 습관화해 1000권을 읽고 초등학교에 진학하게 하겠다. 분명히 경쟁력이 생길 것이다”고 자신했다. 이와 함께 류 구청장은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한 맞춤형 복지 실행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자영업 손실보상 법제화와 관련해선 “코로나 사태가 개인 잘못으로 발생한 게 아닌 만큼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에 대한 감염병 복지 차원의 도움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